한국에너지공단·한국지역난방공사·남부발전·가천대와 분산에너지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이현정 기자 kotrapeople@ekn.kr 2019.12.08 10:33:4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공동 협력 추진


clip20191208082500

▲6일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에서 개최된 ‘분산에너지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각 기관 대표들(협약서 들고 계신 분들 좌측부터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신정식 한국남부발전(주) 사장, 김경환 가천대학교 학장)과 행사 참가 관계자들이 단체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과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남부발전, 가천대학교가 지난 6일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에서 ‘분산에너지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협약기관 간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공동으로 협력하고 앞으로 분산에너지와 관련한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각 협약기관은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분산에너지 전력서비스 공동 연구개발 및 세미나 개최 ▲분산에너지 해외 선진사례 조사 및 자료 공유 ▲분산에너지 활성화 정책 개발 및 제도개선 방안 마련 등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지난 4월 공단과 협약기관이 주축이 돼 ‘분산자원 연구회’를 발족했고 협약기관 간 VPP(다양한 유형의 분산형 에너지 자원들을 ICT기술을 활용해 급전할 수 있는 발전자원 활용 기술)연구회 개최, 국제전문가 초청 세미나개최 등 다양한 연구활동을 추진해 왔다. 지난 9월 정부의 가상발전소(VPP) 실증 공동연구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분산에너지 활성화는 지난 6월 발표된 제 3차 국가에너지 기본계획 등에서도 부각되고 있다"며 "공단은 지난 7월 1일자로 공단에 분산에너지실을 신설해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검토 중에 있으며 앞으로 관련 공기업, 민간기업, 관련 서비스사업자 등이 참여하는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