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가전도 온라인이 대세…위메프, 3년새 매출 3.7배↑

서예온 기자 pr9028@ekn.kr 2019.11.12 09:34:3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위메프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온라인 쇼핑의 활성화로 온라인몰에서 대형가전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메프는 올해(1~10월) 대형가전 판매 추이를 분석한 결과, 대형가전 제품 판매액이 3년 전인 2016년 같은 기간보다 3.7배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에어컨이 4.8배, 냉장고가 3.5배, 세탁기가 2.7배, TV는 2배 늘었다.

대형가전의 매출비중도 크게 증가했다. 위메프에서 올해 많이 판매된 상위 10개 제품(매출 기준) 가운데 7개가 건조기와 냉장고, 공기청정기, 세탁기 등 대형가전이다.

일반적으로 이커머스는 의류나 생필품 등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제품들이 주로 팔린다. 반면 고가 상품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직접 제품을 보고 구매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오프라인에서 대형가전 제품을 구매하던 소비패턴이 바뀐 셈이다.

특히 올해는 미세먼지 여파로 공기청정기와 의류 청정기 수요가 크게 늘었다,

올해 위메프 의류건조기 판매액은 2016년 대비 43배(4230%)증가했고, 의류관리기와 공기청정기는 각각 12배(1156%), 7배 이상(612%) 늘었다.

위메프 관계자는 "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환경가전이 신혼부부의 혼수품목 상위를 차지하며 생활 속에서 없어서는 안될 가전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