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노동존중 정신으로 노사관계 최선을 다하겠다"

강세민 기자 semin3824@ekn.kr 2019.10.24 07:46:0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거돈 “노동존중 정신으로 노사관계 최선을 다하겠다”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에너지경제신문 강세민 기자] 오거돈 부산시장이 ‘노동존중’ 입장을 거듭 밝혔다.

오 시장은 "시와 산하 공공기관 모두 노동존중 입장이다. 노사관계가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지난 23일 열린 제281회 부산시의회 임시회 본회의 시정 질문에서 도용회 의원이 부산시와 시 산하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부진하다는 지적에 이 같이 답했다.

오거돈 시장은 "노사문제는 대화를 통해 하나씩 변화시켜 나갈 때 원만한 조직운영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대화를 통한 꾸준한 이행 의지도 밝혔다.

이어 고용 승계에서 제외된 벡스코 비정규직 노동자(6명) 문제에 대해서도 시가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원만하게 타결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현재 전체 비정규직 인원 1291명에서 전환제외자(248명)을 뺀 1043명 중 854명을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 산하 공공기관의 경우 비정규직 인원 3753명 중에서 567명을 전환 채용 완료, 전환제외자(996명)을 뺀 2190명을 대상으로 전환 진행 중으로 타 시도에 비해 전환이 다소 부진한 상황이다.

하지만 시는 산하기관의 정규직 전환이 부진한 이유로 전환방식, 전환시기, 정년연장 등에 대한 노사 간 이견이 있으며, 용역계약기간이 끝나는 올 연말부터는 본격적으로 정규직 전환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2020년 1월 부산교통공사, 부산시설공단 등에서 560명이 채용될 예정이며, 5월에는 스포원, 영화의 전당 등의 용역노동자 227명이 채용돼 총 1354명이 채용 완료되면 전환 잔여인원은 1403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 시장은 기관장의 직장 내 괴롭힘 방지를 위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대해 "가이드라인 마련을 심각하게 고민해보겠다."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사표 수리 요청에 대해서는 "사안이 발생한 바로 다음 날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사실관계를 제대로 조사해 수리하는 것이 맞는지 등을 판단해 신중하게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밝혔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