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숙인 함영주-정채봉 "DLF 깊이 사과...소비자 보호 주력"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9.10.21 16:18:5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함 부회장 "금감원 분조위 결정 전적 수용...리스크관리 집중"

정채봉 부행장 "DLF 판매 지점대상 인센티브 제공 의혹 사실아냐"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왼쪽)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과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이 21일 최근 발생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와 관련해 "고객들이 입은 금전적 손실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하고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이며 앞으로 소비자 신뢰 보호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함 부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종합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DLF 사태에 대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고 철저한 반성과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함 부회장은 "이번 사태로 드러난 여러 문제점에 대해 포괄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안들을 마련했다"며 "제도 개선, 직원 전문성과 역량을 키우는데 집중하고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해 앞으로 다시는 DLF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함 부회장은 또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결과를 무조건 따를 것"이라며 "고객에게 100% 배상하라고 하면 역시 그에 따르겠다"고 설명했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이날 종합감사에서는 최근 KEB하나은행이 DLF 관련 내부자료를 삭제했다는 의혹에 대해 의원들의 집중 질타가 이어졌다. 지 의원은 "KEB하나은행은 DLF 사태에 대해 사전 대책 회의를 열고 불완전판매 관련 자료들을 고의로 삭제했다"며 "KEB하나은행장이 고의로 지시해서 삭제한 것 아니냐"고 질의했다.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도 "DLF 관련 자료를 삭제한 것이 사실이냐. 실무자가 아닌 윗선에서 지시한 것이냐"고 물었다. 이에 대해 함 부회장은 "어떤 내용을 삭제했는지, 누가 지시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며 "현재 금융감독원에서 조사가 진행 중인 만큼 그 결정에 철저하게 따르겠다"고 밝혔다.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도 DLF 손실에 대해 "우리은행과 함께 가야할 고객들의 뜻하지 않은 재산 손실에 대해 너무 가슴이 아프고 뼈저리게 책임을 통감한다"고 강조했다. 정 부행장은 김 의원의 "일부 은행과 증권사들은 해당 상품의 위험성을 사전에 인지하고 판매를 중단했는데, 우리은행은 계속 이 상품을 판매한 이유가 뭐냐"는 질의에 대해 "저금리 시대에서 고객들에게 좋은 상품을 찾는 과정이었다"며 "내부적으로 리스크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한 것에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우리은행 본사.(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정 부행장은 우리은행에서 비이자부문 수익을 높이기 위해 일부 지점에 DLF 상품 판매를 강요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우리은행은 전국에 870여개 점포가 있고, 그 중 177개 점포에서 DLF를 팔았다"며 "DLF를 판매했다고 해서 특별히 인센티브를 제공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종합감사에서는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도 증인으로 출석했다. 장경훈 대표는 KEB하나은행 개인영업그룹 부행장 출신으로, 올해 3월 하나카드 신임 사장으로 취임했다. 장 대표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번 DLF 사태가 발생한 근본 원인이 뭐냐"는 질문에 대해 "DLF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소비자 보호와 리스크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며 "수익률 뿐만 아니라 본부 차원에서도 상품에 대한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제도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 대표는 "직원들은 상품을 판매한 이후에도 보다 세부적으로 사후 관리를 강화하고, 상품을 설계하는 과정에서도 소비자 보호를 위해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