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태풍 미탁 피해복구 성금 10억원 기탁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19.10.17 14:58:4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SK그룹이 태풍 ‘미탁’으로 인한 이재민들의 피해가 조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성금 10억 원을 기탁한다.

SK그룹은 최근 한반도를 강타한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울진, 영덕, 삼척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만큼 인적·물적 피해가 커진 것과 관련, SV위원회를 열고 태풍 피해지역의 조속한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 원의 성금을 기탁하기로 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SK 관계자는"태풍 미탁으로 인해다수의 사망자와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피해복구가 시급한 상황"이라면서 "이번 성금이 피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의 생활로 복귀하는데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SK그룹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국내·외에서 발생한 다수의 재난 피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 4월 강원도 산불 피해 발생 시 10억 원, 2017년 포항 지진 피해에 20억 원을 기부했다. 2018년 인도네시아 지진, 2011년 일본 동북부 대지진 당시에도 각각 30만 달러, 1억 엔을 지원한 바 있다.

news_1520236299_698066_m_1

▲(사진=연합)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