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10·노트10 ‘지문 인식’ 취약점 발견

이종무 기자 jmlee@ekn.kr 2019.10.17 11:43:0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갤럭시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전자 홍보관 ‘딜라이트’ 앞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폰에서 지문 인식 취약점이 발견됐다.

17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10’과 ‘갤럭시 노트10’(이하 각각 갤S10, 갤노트10)의 초음파 지문 인식이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니어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선과 포브스 등 외신은 스마트폰 전·후면 실리콘 케이스를 갤S10에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닌 다른 손 지문으로 스마트폰 잠금이 해제됐다. 지문이 아니라 손가락 마디를 대었을 때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 한 사용자는 갤노트10 전면에 각기 다른 실리콘 케이스 5종을 씌웠을 때도 등록되지 않은 지문으로 잠금이 모두 해제됐다고 주장했다.

지문 인식은 화면 잠금뿐만 아니라 삼성페이, 은행 어플리케이션(앱) 등 다양한 금융결제 앱에서 본인 인증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측은 해당 지문 인식 오류에 대해 인지하고 조만간 소프트웨어(SW) 패치를 통해 문제점을 개선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