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화된 인테리어 선보이는 카페창업 아이템 데일리티, 성황리에 런칭

송재석 기자 mediasong@ekn.kr 2019.10.02 13:31:3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현재 대한민국 국민의 1년 평균 커피 소비량은 약 350잔이다. 그만큼 많은 카페가 생겨났다가 사라지고 있으며, 이제 성공적인 카페창업을 위해서는 맛은 물론이고 특별한 점이 있어야 한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이런 상황에 전국 900호 가맹점의 스몰비어 대표브랜드 ‘압구정 봉구비어수도권본부(12/10~17/10 계약종료)’, 전국 80호 가맹점의 감성주점 대표브랜드 ‘지금,보고싶다’, 전국 110호 가맹점의 자연밥상 한식국밥 브랜드 ‘순남시래기’, 전국 140호 가맹점의 PC방 브랜드 ‘스타덤PC방’ 등을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큰나무디자인(주)가 ‘데일리티’로 도전장을 던졌다.

해당 업체는 가성비와 빅사이즈 용량을 내세워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카페 브랜드 ‘데일리티’를 출시했다. 데일리티 1호점인 염창역점은 지난 9월 27일 오픈했다.

데일리티는 해당 업체의 다년간의 프랜차이즈 본사 운영 경력으로 기획력과 실행력을 두루 갖춘 카페 브랜드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대형 R&D센터에서 전문 인력이 다양한 메뉴를 개발하여 전 연령대가 좋아하는 메뉴 구성을 갖춰 자사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확립했다. 관계자는 "원두 또한 스페셜티 등급의 원두를 사용하여 커피 본연의 맛을 이끌어내는 등 메뉴의 품질을 높였다"고 전했다. 

또 특유의 현대적인 감성을 살린 차별화된 인테리어로 젊은 층 고객의 호감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을 내세웠다. 일상적이고 편안한 이미지를 주는 집 모양으로 파사드를 표현하여 마치 내 집 같은 공간을 추구했으며, 화이트타일로 현대적 분위기를 내고, 복고풍 레트로 소품들로 포인트를 주어 데일리티만의 특별한 뉴트로 콘셉트를 완성시켰다. 또 안락함을 느낄 수 있도록 따뜻한 톤의 색상을 사용하여 오래 머물고 싶은 감성 공간으로 인테리어를 짜 맞췄다.

데일리티의 상표와 디자인은 모두 특허 출원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브랜드와 유사한 브랜드가 생기지 않도록 카페 관련 모든 사안을 철저하게 준비하여 가맹점을 보호하고 있다.

데일리티 관계자는 “데일리티는 단순한 카페가 아닌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자리잡았으면 한다”며 “소비자의 시선으로 트렌트 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여 앞으로도 고객층 확보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큰나무디자인가 그간 시장에 선보였던 브랜드 파워 저력을 데일리티 브랜드에도 쏟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신메뉴 개발, 마케팅 등 소비자의 재방문율을 높일만한 다양한 전략을 구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