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리조트 벨버디어 등 10곳 새로운 웰니스 관광지로 선정

이석희 기자 hee@ekn.kr 2019.09.17 09:42:3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체부, 부산 치유의 숲등 추가

▲한화리조트 벨버디어의 마인드 풀 스튜디오.

[에너지경제신문 이석희 기자]지난 해 경남 거제에 오픈한 한화리조트 벨버디어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웰니스 관광지로 선정됐다.

힐링과 건강을 통한 여행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관광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2017년부터 ‘추천 웰니스 관광지’를 선정, 지원하고 있는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올해 10개소를 추가로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웰니스 관광지는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인천), 테라피스파 소베(광주광역시) 부산 치유의 숲(부산) 취다선 리조트(제주도)아일랜드캐슬(경기) 파라다이스 스파 도고(충남) 전남권 환경성질환 예방관리센터(전남) 뮤지엄 산 명상관(강원) 용평리조트 발왕산(강원) 한화 벨버디어 웰니스(경남)이다.

이들 10개소는 올 상반기부터 국내 14개 광역지자체 및 5개 RTO(지역관광공사) 등으로부터 추천받은 40개 후보지를 대상으로 관광 및 웰니스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단이 1차 서면평가, 2차 현장평가와 3차 선정위원회에 걸쳐 심도 있는 평가 끝에 한국적이면서도 유니크한 매력을 갖춘 곳들로 최종 선정됐다.

힐링과 명상, 건강활동을 통해 행복을 찾고자 하는 전 세계 웰니스 산업의 규모는 2015~2017년 사이 평균 6.4% 성장(세계경제성장률 3.6%의 2배)하여 4조 2000억 달러(약 5040조 원)에 달한다. 그 중에서도 주요 성장분야로 꼽히는 웰니스 관광 산업규모는 6350억 달러(약 762조 원)로 매년 6.5%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