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다음달 1일 예정 중국산 관세율 인상조치 2주 연기"

여헌우 기자 yes@ekn.kr 2019.09.12 15:18:5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PAF20190912075201848_P4

▲4월 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워싱턴 백악관에서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왼쪽)와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 2500억 달러어치에 예정된 관세율 인상조치를 연기하기로 했다. 미·중 무역협상을 앞두고 중국이 일부 미국산 제품의 추가관세 부과를 면제하기로 하자 이에 대응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선의의 제스처로서 2500억(약 298조 원) 규모의 (중국산) 상품에 대한 관세 인상을 10월 1일에서 10월 15일로 옮기기로 합의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번 결정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이 건국 70주년 국경절(10월 1일)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에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미 행정부는 2500억 달러어치의 중국산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던 것을 내달 1일부터 30%로 5%포인트 인상할 방침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중국 정부가 일부 미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관세 부과를 면제한 것도 크게 환영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이날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 16가지 미국산 품목을 지난해 7월 부과한 25% 추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관세 면제는 오는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시행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큰 조치"(big move)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양국은 내달 초 워싱턴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 부총리를 대표로 하는 고위급 무역협상을 재개한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