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빅데이터 기반 보안관제 플랫폼 재구축

전지성 기자 jjs@ekn.kr 2019.09.12 09:39:3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11일 기존의 ‘빅데이터 기반 보안관제 플랫폼’을 새로 구축해 사이버 보안위협 인지 및 대응 능력을 향상시켰다고 밝혔다.

기존의 단순 데이터 수집 및 연계분석과 시나리오 기반의 데이터 표출형 보안관제 환경을 다양한 그래프와 차트를 이용해 트래픽을 시각화해 보안관제 요원이 좀 더 빠르게 보안위협을 인지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개선한 것이라고 서부발전 관계자는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동안 방대한 공격이벤트에 대한 대응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에 업그레이드 된 빅데이터 분석 보안관제를 통해 업무시스템에서 발생하는 공격 징후들을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조치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서부발전은 현재까지 침해탐지 및 대응 분야에 국한해 할용하고 있었던 빅데이터 기반 보안관제 시스템을 향후 다양한 보안정책의 개발을 통해 침해사고를 사전에 선제적으로 예방할 수 있도록 조치해 나갈 계획이다.

<전지성 기자>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