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계은행 6월 국내여신 5.4%↓…63%가 대기업 대출

송두리 기자 dsk@ekn.kr 2019.08.20 10:03:4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금융감독원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국내 진출한 일본계 은행 여신의 63%가 대기업 대출로 실행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국내에 국내 진출 일본계 은행 여신은 총 23조4000억원이다. 전달 24조7000억원보다 약 1조3000억원(5.4%) 줄었다.

은행별로 보면 미즈호은행이 국내기업과 기관 등에 10조9000억원(46.8%)을 대출했다.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MUFG)의 한국 내 여신은 7조7000억원 규모다. 미쓰이스미토모은행은 4조7000억원, 야마구찌은행은 1000억원이다.

일본계 은행 여신 중 대출자 주소가 한국이 아닌 이들이 빌린 2조6000억원을 제외하면 대부분 기업이 자금을 빌렸다. 기업여신이 전체 여신의 64.7%인 13조5000억원(7587건)을 차지했다. 은행 외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기타기관이 빌린 자금은 17.7%(3조7000억원), 은행 여신은 17.6%(3조7000억원)으로 각각 나타났다. 가계에 대출한 금액은 총 6억원이다.

기업 규모별로 기업여신을 보면 대기업은 13조1000억원을 대출받았다. 일본계 은행이 실행한 국내 여신 중 대기업이 빌린 자금이 63.0%를 차지한다.

은행 외 금융회사, 공공기관 등 기타기관 여신을 보면 은행 외 금융회사에 내준 여신은 2조7000억원(97억원), 공공기관 여신은 1조원(648건)이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42.1%(8조8000억원)로 가장 많았으며, 금융·보험업(33.8%·7조원), 도매·소매업(12.4%·2조6000억원), 숙박·음식점업(4.0%·8000억원) 순이었다.

지난 3년간 일본계 은행 여신 금액을 매년 6월 말 기준으로 보면 2016년 6월 23조8000억원, 2017년 6월 23조6000억원, 지난해 6월 24조3000억원, 올해 6월 23조4000억원으로 올해가 가장 낮았다.

김정훈 의원은 "인력 고용에 큰 영향을 주는 대기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일본계 은행 대출 규모가 상당하다"며 "맞춤형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금융 보복에 대비한 매뉴얼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