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상반기 한국 수출 20% 책임졌다

이종무 기자 jmlee@ekn.kr 2019.08.18 14:22:1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 편중 개선돼야" 목소리도


삼성

▲사진=에너지경제신문 DB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수출의 5분의 1을 책임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삼성전자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별도 재무제표 기준 삼성전자의 매출액은 75조 1881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86%에 해당하는 64조 6661억 원을 해외에서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미주가 21조 2328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 17조 8139억 원, 아시아·아프리카 16조 7128억 원, 유럽 8조 9066억 원 등의 순이었다. 국내(내수) 비중은 전체의 14%인 10조 5220억 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우리나라의 총 수출액이 2713억 3000만 달러(한화 약 313조 3800억 원)인 것을 감안하면 삼성전자의 해외 매출액은 한국 수출의 20.6%에 해당하는 수치다. 직접 비교 대상은 아니지만 단일 기업의 매출로는 엄청난 액수다.

삼성전자는 이처럼 매출의 대부분을 해외에서 올리고 있지만 세금은 대부분 국내에서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올 상반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법인세 납부액은 전년 동기 7조 9720억 원보다 19.7% 증가한 9조 5449억 원으로 집계됐다. 역대 최고치다. 기획재정부가 잠정 집계한 상반기 국내 법인세수는 54조 원 가량으로, 단일 기업이 납부한 세금으로는 엄청난 규모다.

삼성전자는 앞서 지난해 17조 8000억 원의 조세공과금을 냈는데, 이 중 86%를 한국에서 납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체 납부액과 한국 납부 비중 모두 역대 최고치였다.

다만 일각에선 우리 ‘주력’ 산업인 반도체와 스마트폰 등 사업이 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경제 버팀목’ 역할을 계속했지만, 여전히 국가 경제 전체의 ‘삼성 편중’이 개선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