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주요국중 한국만 석탄소비 증가…지난해 2.4% 늘어

여영래 기자 yryeo1961@naver.com 2019.08.18 08:36:3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선진국 ‘탈 석탄’ 추세와 대비…발전부문 유연탄 소비량 증가 영향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석탄 소비량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현지시간) 영국 에너지그룹 BP가 발표한 ‘2019년 세계 에너지 통계 리뷰(Statistical Review of World Energy 2019)’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의 석탄 소비량은 전년 대비 2.4% 증가한 8820만 TOE(Tonnes Oil Equivalent·석유환산톤)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 인도,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 5위의 소비량이다.

앞선 4개 국가가 한국보다 인구가 훨씬 많은 점을 감안하면 국민 1인당 석탄 소비량은 전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업계는 분석했다.

한국의 1인당 석탄 소비량은 1.73TOE로 세계에서 호주(1.77 TOE)에 이어 두 번째로, 석탄 소비 대국인 중국(1.35 TOE)보다도 높았다. 특히, OECD 주요국인 미국(-4.3%), 일본(-2.1%), 독일(-7.2%), 영국(-16.6%) 등의 석탄 소비량이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한국(2.4%)만 증가했다.

OECD 전체 36개 회원국 중에서 콜롬비아(13.5%), 뉴질랜드(8.3%), 핀란드(7.3%), 터키(7.1%), 벨기에(6.5%) 등 5개국의 석탄 소비 증가율은 한국보다 높지만, 절대적인 석탄 소비량이나 경제 규모가 크지 않기 때문에 주요국으로 분류되지 않았다.

또 OECD 회원국 전체 석탄 소비량은 전년보다 3.5% 감소한 반면, 비OECD인 개발도상국 국가들은 3.0% 증가했다. 또한 세계 석탄 소비량 상위 5개국 중 한국보다 석탄 소비 증가율이 높은 나라는 인도(8.7%)가 유일했다.

우리나라 석탄 소비량이 매년 증가세에 있는 이유는 발전용 유연탄 소비량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 수입된 석탄은 주로 발전, 제철, 시멘트 등의 영역에서 소비되고 있으며, 발전용 연료로 사용되는 석탄이 전체 사용량의 67% 수준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전체 발전량(57만647GWh) 중 석탄 발전량(23만8천967GWh)의 비중은 42%로 가장 많았다. 정부가 미세먼지 대책으로 봄철 석탄발전소 일시 가동 중단 등 이른바 ‘탈(脫) 석탄’ 기조를 강화하고 있는데도 소비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이유다.

대한석탄협회 통계도 지난해 국내 총 석탄 소비량은 1억3359만 톤으로 전년 대비 2%(254만톤) 증가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중 발전부문의 석탄 소비량은 9076만 톤으로 전년보다 2%(246만톤) 늘었다. 전체 석탄소비 증가량의 97%가 발전 부문에서 발생한 셈이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