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DMZ 다큐 촬영분 상업광고 사용 "공식 사과"

송두리 기자 dsk@ekn.kr 2019.08.17 19:56:3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JTBC가 첫 창사 기획 다큐멘터리 ‘DMZ’ 촬영분 일부를 국방부 허가 없이 협찬사인 기아자동차 상업광고로 사용한 것에 사과하고 제작을 중단했다. 

JTBC는 17일 공식 입장을 내고 "제작진이 국방부와 이견 조율을 지속했으나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국방부 입장과 달리 제작을 진행해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 국방부와 해당 부대 장병,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책임이 있는 임직원은 인사 조처를 하고, 다큐멘터리 제작을 위해 촬영된 영상이 광고에 사용되지 않도록 기아자동차와 협의하겠다"고 했다. 

기아차도 이날 "국방부가 광고 상영을 불허한다면 광고 제작과 광고 방송을 중단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기아차는 "JTBC가 국방부로부터 허가를 받았다고 생각하고 광고를 제작했다"며 "JTBC가 협찬과 관련한 약속을 이행하지 못한다면 JTBC에 대한 적절한 후속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DMZ는 JTBC가 비무장지대 일대에서 지난 4월부터 촬영한 다큐멘터리로 총 2부작으로 이뤄졌다. 지난 15일 제작과정 등이 담긴 프롤로그 편이 방송됐고, 본편은 올해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었다. 

DMZ는 기아자동차 협찬을 받아 제작됐다. JTBC가 기아자동차에 건넨 제안에는 제작지원과 광고제작 등이 포함됐었고 이 과정에서 DMZ 제작을 위해 촬영한 영상 일부가 기아자동차 신형 SUV 광고에 사용됐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