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두번 접히는' 폴더블폰 출시하나

박성준 기자 mediapark@ekn.kr 2019.08.12 07:59:0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LG전자의 두 번 접히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특허가 공개됐다. 

1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는 지난 9일(현지시간) LG전자의 Z-폴드 스마트폰의 디자인 특허를 공개했다.  

해당 특허는 지난 3월 6일 중국에서 먼저 특허출원 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허 속 폴더블폰은 두 번 접히는 형태로 듀얼스크린이 장착된다. 

반으로 접히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와 접었을 때 전면 스크린 역할을 하는 서브 디스플레이가 포함된다.  

서브 디스플레이는 메인 디스플레이가 장착된 프레임과 별도의 힌지부분을 통해 연결된다.  

후면에는 두 개 이상의 카메라가 장착되는 것으로 확인되며 전면에는 카메라가 확인되지 않는다.  

카메라홀이 보이지 않는 언더 스크린 카메라를 염두해 둔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또한 폴더블폰의 오른쪽에는 두 개의 물리버튼이 있으며 3.5mm 이어폰잭은 없다.  

관련업계에서는 LG전자가 오는 9월 IFA에서 새로운 듀얼 스크린 스마트폰 이후에 폴더블폰을 출시하고 난 뒤 차후 공개할 스마트폰은 폴더블폰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달 폴더블폰과 관련된 'Folds'와 'ARC'라는 상표를 등록하며 폴더블폰의 등장이 멀지 않았다는 예상이 흘러나왔다.  

연초에는 서울 마곡동 LG사이언스파크 내 VIP 체험관에 폴더블폰 시제품을 전시한 바 있어 기술 완성도도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까지 올라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