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똑똑해진’ 카카오 i 번역…높임말·예삿말도 ‘척척’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19.05.22 08:39:5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카카오가 인공지능(AI) 기반 번역 서비스인 ‘카카오 i 번역’을 개편, 언어의 종류를 19개 언어로 확장하고 예삿말과 높임말 기능을 추가하는 등 번역 품질을 향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카카오는 우선 번역 가능 언어를 19개 언어로 확장했다. 한국어를 기반으로 중국어, 영어, 일본어, 인도네시아어, 베트남어 등 총 6개 국가 언어 번역을 지원했는데 포르투갈어, 아랍어, 러시아어, 태국어, 이탈리아어, 뱅골어, 말레이시아어, 힌디어, 네덜란드어, 독일어, 터키어, 프랑스어, 스페인어 등 총 13개 국가 언어를 추가, 총 19개의 언어 번역이 가능해졌다.

또 문체 설정 기능을 추가해 외국어에서 한국어로 번역할 때 번역 결과물에 예사말과 높임말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i 번역은 한국어에 대한 예삿말-높임말이 학습되어 있어 서비스하는 모든 언어의 번역 결과물에 문체를 설정할 수 있다. 카카오 i 번역 창 하단에서 예사말과 높임말 버튼 중 선택하면 된다.

아울러 번역 검색 결과 노출 시 단어 단위로 하이라이팅 기능을 제공한다. 예를 들어 ‘I like an apple’이라는 영어 문장을 ‘나는 사과를 좋아한다’라고 한국어로 번역할 시, ‘apple’과 ‘사과’에 하이라이팅이 적용돼 단어 매칭이 가능하다.

아울러 다음 어학사전과 연동해 학습 기능을 강화했다. 번역 결과에서 특정 단어를 더블 클릭 하거나 드래그 할 경우, 단어의 정의와 관련 예문을 함께 보여준다. 하단의 단어를 바로 클릭하거나 단어 옆에 함께 표기되는 화살표 모양의 버튼을 클릭하면 다음 사전 페이지로 이동해 관련어, 문법 등 추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카카오는 2017년 9월부터 카카오 i의 번역 엔진을 적용한 기계 번역 서비스 ‘카카오 i 번역’(Beta)을 서비스 중이다. 다음 검색창에 번역, 카카오 i 번역, 번역기 등을 검색하거나 카카오톡에서 카카오 i 번역 플러스친구를 추가해 이용할 수 있다.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번역 가능한 언어를 추가하고 번역 서비스를 고도화해나갈 것이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