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공사, 1촌마을 일손돕기 농촌봉사활동 ‘구슬땀’

여영래 기자 yryeo@ekn.kr 2019.05.15 16:13:1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임직원 100여명 참가…공사의 원주시 1사 1촌 자매결연 마을 찾아

▲석탄공사 본사 임직원 100여명은 14일 공사의 1사 1촌 자매결연 마을인 원주시 신림면 성황림 마을에서 1촌마을 일손 돕기 일일 농촌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진제공=대한석탄공사]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대한석탄공사(사장 유정배, 이하 석탄공사) 본사 임직원 100여명은 14일 공사의 1사 1촌 자매결연 마을인 원주시 신림면 성황림 마을(이장 고계환)에서 1촌마을 일손 돕기 일일 농촌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공사 임직원들은 폐비닐 수거를 비롯 잡초 제거, 마을 주변 치악산 등산로 환경정리 등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1촌마을 주민들을 돕고 마을체험관에서 주민들과 함께 소통의 시간을 갖는 등 돈독한 우의를 나눴다.

유정배 석탄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공사는 지역과 함께하는 작지만 강한 공기업으로서의 역할을 꾸준히 이어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공익성 강화와 지역사회에 실질적 도움이 되는 활동들을 계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석탄공사는 2011년 5월 원주 성황림 마을과 1사1촌 자매결연 체결 이후 9년 동안 지속적인 봉사활동과 지역 농산물 구입 등을 통해 밀착 교류를 전개하고 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