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우주선을 타고 있는 것 같다"

이석희 기자 hee@ekn.kr 2019.01.31 14:19:0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개장 30주년 롯데월드, 100인승 VR 시뮬레이터 '어크로스 다크' 2월1일 첫 선


[에너지경제신문 이석희 기자] "마치 우주선을 타고 광활한 우주를 탐험하는 것 같다."

지난 29일 롯데월드에서 열린 100인승 VR 시뮬레이터 <XR 어드벤처:오크로스 다크(ACROSS DARK)>를 타본 기자들의 한결 같은 평가이다.

올해 개장 30주년을 맞는 롯데월드 어드벤처(대표 박동기)가 야심차게 준비한 세계 최초 100인승 VR 시뮬레이터 <XR 어드벤처:오크로스 다크>가 2월 1일(금) 드디어 첫 선을 보인다.

<어크로스 다크>는 아이템 선정부터 콘텐츠 제작, 공간 구성 등 파크 도입까지 여러 중소기업과 함께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제작한 것이 큰 특징이다. 이는 국내의 경우 일반적으로 대형 어트랙션을 해외 유명 제작사에서 구입해 오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롯데월드 어드벤처 4층에 위치한 대규모 시네마형 어트랙션 ‘다이나믹 시어터’에 최첨단 VR 콘텐츠를 적용한 <어크로스 다크>는 광활한 우주모험을 실감나게 표현한다. 무한한 에너지가 잠재돼 있는 ‘큐브’와 함께 20년 전에 우주에서 실종된 아버지를 찾아 나선 딸 ‘미아’의 스토리는 입장부터 퇴장까지 이어져 한순간도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메인 콘셉트는 ‘이집트 동굴 안에 파묻힌 오래된 타임머신 우주선’이다. 비밀을 품은 이집트 동굴 입구로 들어가기 전 VR과 3D 중 선호하는 탑승방법을 선택한다. 큐라인에는 스토리를 알 수 있는 큐브와 우주복 등이 전시돼있어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곧이어 빛이 새어나오는 신비한 분위기의 큐라인을 따라 들어가면 프리쇼 영상을 통해 동굴에 파묻힌 후 마지막 생존자가 남긴 녹화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이제 이집트의 깊숙한 동굴 속으로 불시착한 타임머신 우주선을 타고 우주로 공간 이동을 할 차례다. 우주선으로 변한 어트랙션에 앉아 입장 전 선택한 HMD나 3D안경을 착용하면 6분 30초의 우주모험이 시작된다. 다양한 손님들의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VR과 3D 중 선택해서 체험하도록 기획한 점도 차별화 포인트다. 여기에 영상 내용에 따라 의자가 움직이고 바람이 나오는 등 특수효과도 함께 적용돼 진짜 우주여행을 하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엔딩도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해 <어크로스 다크>를 완벽하게 즐기려면 총 네 번을 체험해야 한다. 이처럼 기존에 출시된 단순한 게임형태의 VR 콘텐츠들과 다르게 <어크로스 다크>는 세계 여느 테마파크에서도 체험해보지 못한 블록버스터급 XR 어트랙션이라는 점이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