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 조명업계…2019년 시장 전망은?

여영래 기자 yryeo@ekn.kr 2019.01.20 23:02:3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해 불황 극심…업계, 올해 시장 환경도 만만찮은 분위기 ‘당혹’

▲LED조명 기업 레드밴스는 2019년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비롯 영업 경쟁력 강화, 기업 및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총력을 기울이는 등 2019년 마케팅 영역에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사진제공=레드벤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지난해 발광다이오드(LED)를 비롯한 국내 조명업계는 최악의 해로 기억될 만큼 부진했던 한해로 기록됐다.

주된 요인은 국내 건설경기와 내수 침체에 따른 매출 감소, 대형 프로젝트 부재와 지연 등으로 당초 계획했던 ‘판매전선’이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이다. 새로운 돌파구를 모색했던 업체들의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는 등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그나마 업계가 기대했던 지난해 대형 발주 프로젝트는 서울시교육청의 LED 조명교체 사업, 한국도로공사 LED 조명 교체, 에너지절약전문기업(ESCO)사업, 국방부 ‘경계등’ 교체 사업 등을 들 수 있다.

이 같은 사업 프로젝트중 서울시교육청은 렌털 방식으로 도로공사는 ESCO사업으로 발주하면서 초기 투자보다는 에너지절감을 통한 이익회수 방식으로 진행, LED조명업계의 기대감이 한풀 꺾였다.

양대 사업 모두 10년 이상 사후관리를 요구하고 나서면서 업계의 비난을 받기도 했다. 특히 핵심사업으로 업계의 관심사항으로 떠올랐던 국방부 LED경계·보안등 교체 사업은 결국 이번 해를 넘기면서 사업 자체가 지연됐다. 

지난해 초 표준안을 확정하며 4월 이전 사업 공고,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교체에 들어간다는 기존 계획과 달리 사업 예산(금액) 조차 제대로 지시하지 못하는 졸속 행정(?)을 폈다.

이에 더해 LED조명 업계는 시장 환경 이외 인증제도에서도 큰 어려움에 직면했다. 지난해 조명업계를 뜨겁게 달군 ‘전자파 적합성 평가’ 문제는 시장을 냉각시킨 또 다른 요인으로 지적된다.

업계의 관심 사항이었던 전자파 적합성 평가 논란은 조달청 나라장터 쇼핑몰에 등록된 1만5000개 조명제품 중 1만2000개의 제품이 전자파 적합성 평가를 받지 않고 판매되고 있다는 민원에서 촉발됐다.

감사원은 2012년 7월 1일부터 2018년 5월 14일까지 수요기관 4000여 곳에 납품한 업체 629곳 중 388곳(61.7%)이 위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하면서 추후 제재조치가 예상되고 있다. 

2019년 LED 조명시장 기상도는 ‘흐림’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 건설과 부동산 경기 침체가 예상되고 있어 파급영향으로 조명 수요도 감소할 것이란 우려 섞인 전망이 이를 뒷받침한다.

다만 정부 주도의 LED조명 교체사업이 올해도 지속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LED조명에 대한 수요는 꾸준할 것이란 기대감도 한편에서는 제기되고 있다.

그동안 일반 가정을 비롯해 사무실 등 실내공간을 대상으로 한 LED조명 교체사업은 이젠 주차장, 도로가로등, 터널 등 실외공간으로 영역이 확대되면서 LED조명시장의 수요는 크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부터 공동주택 등 지하주차장의 LED조명교체 사업이 각 지자체마다 활발히 진행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전국 고속도로 터널을 대상으로 한 LED조명 교체사업 등 운전자의 안전확보를 위한 실외 LED조명 교체도 활발 추진되고 있는 현황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대다수 LED 조명업계가 이 같은 추세에 기대감을 표하면서 2019년 한해는 지속적 성장세가 이어지기를 기대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