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들썩이는 농산물, 친환경이 더 싸다?

이주희 기자 jh@ekn.kr 2018.08.13 11:19:4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롯데쇼핑 홍보실) 청년농장(가로2)

▲롯데슈퍼의 친환경 농산물 브랜드‘청년농장’(사진=롯데쇼핑)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희 기자] 농산물 가격이 폭염으로 상품성 저하, 출하량 감소 등의 이유로 가격이 폭등하고 있는 가운데 롯데슈퍼에서 판매하고 있는 친환경 농산물이 일반 농산물보다 저렴하게 판매돼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롯데슈퍼에 따르면 롯데슈퍼 단독으로 판매중인 ‘청년농장’의 대표 상품인 양배추와 양송이버섯, 양파 등이 친환경 상품임에도 불구하고 일반 농산물보다 저렴하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 소매가격에 따르면 수박 1통이 2만6042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9213원) 보다 35.5%, 한 달 전보다 57.1% 올랐다. 배추(1포기 5770원)와 양배추(1포기 6466원)도 12.5%, 84.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 달 사이 배추는 86.2%, 양배추는 117.9% 오르면서 소비자가 느끼는 체감 가격은 더 커졌다.

청년농장의 양배추 1포기는 5990원, 양송이버섯(150g팩)은 3490원, 양파(900g)는 3490원이다.

롯데슈퍼 측은 친환경 농산물이 일반 농산물보다 저렴하게 팔 수 있는 이유로 기업과 정부, 지방자치단체의 상생협력으로 만들어진 ‘육성 시스템’의 차이와 안정적인 교육 영농 시설기반의 ‘전용 농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청년농장은 지난해 12월부터 16종의 필수 채소를 시작으로 본격 시작됐다. 롯데슈퍼와 농림축산식품부, 충청남도가 청년농업인의 감소와 친환경 농산물 인증 면적, 농가수 감소에 대응하고자 시작한 ‘친환경 청년농부 프로젝트’다.

롯데가 연간 10억 원씩 5년간 총 10억 원을 출연해 교육·영농 기반 시설 구축과 브랜드 론칭, 판로를 제공한다. 농식품부와 충남도의 인프라, 시스템을 통해 약 8개월간 육성된 49명의 청년농부들이 청년농장 상품을 생산한다.

김응걸 롯데슈퍼 상품본부장은 "청년농장은 롯데, 농식품부, 충남도가 상생협력해 생산, 운영하고 있는 친환경 농산물 상품인 만큼 생산자와 판매자 모두가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있는 브랜드"라고 말했다. 이어 "최고의 품질과 다양한 상품, 합리적인 가격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농산물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더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