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조성 방안 표준화 필요해"…스마트시티 국제 심포지엄 개최

최아름 기자 car@ekn.kr 2018.06.26 14:56:2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 전 세계 ‘스마트시티’ 조성 방안 표준화 ‘첫 단계’
- 스마트시티, 목표가 아닌 수단…도시문제 해결 위해 계획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름 기자] ‘스마트 시티’ 조성 과정 표준화를 위한 첫 걸음이 시작됐다.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26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스마트시티 국제 심포지엄’을 열고 국제프로젝트경영협회(IPMA) 주도로 ‘스마트시티’ 조성 표준화를 위한 교류를 진행했다.

김세호 한국 IPMA 회장은 "지금까지의 스마트시티는 모두 기술 표준화에 대한 논의로 이뤄졌지만, 기술은 언젠가는 변화한다"며 "근본적으로 각국에서 스마트시티를 조성할 때 필요한 표준 과정을 IPMA 한국 지회가 주도적으로 케이스 수집을 통해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스마트시티 국제 심포지엄

▲26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진행된 ‘스마트시티 국제 심포지움’에서 (왼쪽부터) 라인하르트 바그너 IPMA(국제프로젝트경영협회) 총회의장, 헤수스 마르티네즈 알메라 IPMA 회장, 라파엘 알베르가리아스 IPMA 브라질협회장, 한만희 서울시립대 국제도시과학대학원장이 종합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 스마트시티 조성 ‘표준화’ 방안 마련해야

스마트시티 조성의 핵심은 ‘융합’과 ‘교류’다. 기술은 있었지만, 스마트시티를 통한 목표와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던 리우데자네이루 프로젝트가 예시로 제시됐다. 라파엘 알베르가리아스 IPMA 브라질협회장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내 도시들의 문제의 공통점을 찾아내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인증 기준으로 삼았던 사례를 소개했다.

알베르가리아스 협회장은 "브라질에서 진행됐던 프로젝트의 80% 이상이 실패했으며 그 근본 원인은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조직의 분절성이었다"며 "200만 명의 극빈층이 있는 리우데자네이루에서 필요한 스마트시티의 개념에 대해 서로 합의하는 과정이 필요했고 이 과정에서 프로젝트 경영의 역할이 컸다"고 설명했다.

헤수스 마르티네스 알메라 IPMA 회장은 스페인 스마트시티 사례를 소개하며 "2050년이면 전 세계 인구의 80%가 전 세계 46개의 거대도시에서 거주하게 될 것"이라며 "인구가 밀집한 도시 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스마트시티 조성 시 시민의 요구를 반영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IPMA 한국협회는 내년 3월 스마트시티 조성 표준화와 관련해 IPMA의 심사 후 스마트시티 사무국을 확정적으로 유치할 수 있는 권한을 얻는다. 각국 전문가들이 이야기하는 스마트시티 조성 방식에 대한 기준이 수립되는 것이다.

◇ 국내 ‘스마트시티’ 역할은?…‘노후 인프라’ 대체

노후 인프라를 가진 ‘서울’의 도시 문제 해법은 ‘스마트시티’가 될 수 있다는 방안과 함께 국내 스마트시티의 역할도 제시됐다.

한만희 서울시립대학교 국제도시과학대학원장은 "서울에서 발생하는 많은 문제가 사실 낡은 인프라 때문인 경우가 많다"며 "도시 서비스를 개선하며 경제적 비용을 낮출 수 있는 해답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00년대 초반 집중적으로 추진됐던 ‘유비쿼터스 시티’는 인천 송도, 세종시 등 주로 대도시, 뉴타운을 중심으로 이뤄졌던 공급자 중심 도시 계획"이라며 "‘스마트시티’는 대도시, 뉴타운 중심이 아니라 노후한 도시로 되돌아가 구도심의 환경을 다시 향상하며 소비자, 시민의 필요에 따라 계획되는 도시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