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키파·홈매트, 신개념 살충제 ‘홈매트 3D 홈네트’ 출시

김민지 기자 minji@ekn.kr 2018.06.04 13:23:2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2

▲홈키파홈매트 홈매트 3D 홈네트 (좌)스탠드 겸용 걸이형 (우)방충망형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지 기자] 국내 판매 1위 살충제 브랜드 홈키파·홈매트가 전기를 사용하지 않고 바람의 흐름에 따라 모기의 접근을 막는 네트형 모기향 ‘홈매트 3D 홈네트’를 출시했다.

네트형 모기향은 제품 내부의 그물망에 살충 성분을 담아 모기의 접근을 막고 모기로 인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신개념 살충제 제품이다. 특히 전기와 연결하지 않고 바람에 의해 작동되는 간편한 사용법으로 대만이나 일본에서는 이미 매년 두 자릿수 성장을 보이고 있다.

홈키파·홈매트가 새롭게 선보이는 홈매트 3D 홈네트는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 의약외품으로, 효과적인 살충 성분인 ‘메토플루트린’을 함유해 바람의 강도와 흐름에 따라 부드러우면서도 강력한 효과를 발휘한다. 뿐만 아니라 모노톤의 색상과 깔끔한 디자인으로 실내 어느 곳에 두어도 튀지 않는 것도 특징이다.

제품은 문에 걸거나 서랍장 등에 세워서 사용하는 ‘걸이형(스탠드 겸용)’과 방충망에 직접 붙여서 사용하는 ‘방충망형’ 두 가지 타입으로 출시됐다. 두 타입 모두 30일간 효과가 지속되며, 무연무취로 장소를 가리지 않고 실내외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다.

걸이형(스탠드 겸용)은 바람이 앞과 뒤, 옆으로 통하는 3D 설계 구조로 바람의 방향과 관계 없이 살충성분이 빠르고 효과적으로 작용한다.

제품을 가로로 눕혀 책상이나 테이블 위에 올려두거나 내장된 손잡이를 끼워 현관문이나 베란다, 창문 앞 등에 걸어두면 모기가 실내로 침입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내장된 손잡이는 2단계로 길이를 조절할 수 있어 설치 장소에 따라 유연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방충망형은 베란다나 창문, 캠핑 텐트 등 방충망과 모기장 위에 붙여서 손쉽게 모기의 침입을 차단할 수 있는 제품이다.

홈키파·홈매트 마케팅 관계자는 "개인의 공간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라이프스타일의 흐름 속에 나만의 공간에서 간편하고 효과적으로 모기를 막을 수 있는 제품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개발한 제품"이라며 "홈매트 3D 홈네트는 간편한 사용으로 모기가 들어오는 입구부터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전기를 사용하지 않아 아이들이 있는 가정에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