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친환경축산물 인증 확대한다

박승호 기자 bsh@ekn.kr 2018.05.17 11:29:1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호남취재본부=박승호 기자] 전라남도가 올해부터 친환경축산물에 대해 항생제 사용 금지 등 인증 기준이 강화되자 권역별 순회교육을 통해 축산농가에 인증 실무요령을 설명, 인증 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다.

친환경축산물 인증 기준은, 그동안 하지 않았던 가축분뇨 농약 잔류 검사를 매년 의무적으로 하고 항생제 사용을 전면 금지하는 수준으로 올 1월부터 강화됐다.

전라남도는 이에 따라 지난 15일까지 4일 동안 친환경축산물 인증 권역별 순회교육을 실시했다. 대상은 한우와 젖소, 돼지, 닭, 오리 등 친환경축산물 재인증과 신규 인증 희망농가 550명이다.

순회교육은 배윤환 전라남도 축산정책과장이 동물복지형 녹색축산정책의 달라진 시책 설명, 이길연 국립한경대학교 산학협력단 대표이사의 고품질 안전축산물 생산을 위한 친환경축산의 필요성, 친환경축산물 인증 실무요령 등 농가 맞춤형으로 이뤄졌다.

전라남도는 2006년부터 친환경축산 기반 구축사업을 꾸준히 추진해왔다. 그 결과 4월 말 현재 전남지역에선 1562호가 친환경축산물 인증을 받아 전국의 22%를 차지하며 최다를 기록했다. 축종별로 한육우 870호, 젖소 94호, 돼지 116호, 닭 214호, 오리 229호, 흑염소 31호, 기타 8호다.

하지만 올 1월부터 친환경축산물 인증 기준이 강화되면서 인증농가 실적이 줄고 있어 교육을 통한 농가 지도 홍보가 절실하다.

해남 남부권역 교육에 참석한 한 농업인은 "올해부터 변경된 가축분뇨 농약잔류검사 및 항생제 사용 기준에 대해 정확히 알지 못했는데 이번 교육을 통해 확실히 이해하게 됐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배윤환 전라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소비자의 안전한 축산물에 대한 기대를 충족하기 위해 친환경축산물 인증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하반기에는 축종별 인증 교육을 통해 친환경축산 실천 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