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환 감독 "인면조, 화제될 줄 몰랐다…싸이, 亞게임 비난에 출연 고사"

한상희 기자 hsh@ekn.kr 2018.02.26 12:37:3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송승환 감독 "인면조, 화제될 줄 몰랐다…싸이, 亞게임 비난에 출연 고사"

[올림픽] 다시 등장한 인면조<YONHAP NO-4771>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개회식 때 큰 관심을 모은 인면조가 다시 행사장에 깜짝 등장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송승환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폐회식 감독이 화제가 된 인면조와 싸이의 출연에 관한 비하인드를 밝혔다.

송승환 감독은 26일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진행자로부터 "인면조를 왜 넣은 건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송승환 총감독은 "사실 그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다. 예상 밖의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올림픽] 강풍에 휘청이는 인면조<YONHAP NO-6336>

▲지난 16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공연단 단원들이 선보인 ‘인면조(人面鳥)’가 갑작스러운 강풍에 휘청이고 있다. 인간의 얼굴과 새의 몸을 한 인면조는 고구려 고분 벽화에 그려진 상서로운 새로, 고대의 원형적 평화를 형상화하는 소품으로서 지난 9일 올림픽 개회식 공연에 등장했다. (사진=연합)



이어 "첫 장면을 고구려 고분벽화 속에 있는 상상의 동물로 만들자고 결론을 내린 적 있다. 이 고분벽화 속에는 인면조가 있었다. 여러 동물 중 하나였을 뿐인데 이렇게까지 큰 반응을 일으킬 줄 우리도 예상하지 못했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 "처음에 인면조 헤어스타일이 일자가 아니라 약간 M자형이었다. 그걸 보는 순간 일본 사람 얼굴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미술 감독하고 디자이너 불러서 ‘이마에 머리 좀 심자’고 해서 일자로 만들었다"며 인면조에 얽힌 비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날 김어준은 "국제적으로 유명한 가수들이 많이 있긴 하지만 인지도로 보면 가수 싸이가 등장하지 않겠냐는 얘기가 많이 나왔다. 싸이가 왜 안 나왔냐는 질문이 많다"고 물었다.

이에 송승환 총감독은 "싸이와 만났다. 그러나 본인이 ‘강남스타일’을 계속 부르는 거에 부담감을 느꼈다. 그 대신 개막식 선수 입장할 때 ‘강남스타일’을 넣었다. 그건 싸이가 직접 편곡해주겠다고 해서 직접 편곡한 곡이었다"고 답했다.

송승환 총감독은 싸이가 출연을 고사한 거냐는 질문에 "그렇다. 아시안게임 때 워낙 많은 비난을 받았다고 한다"며 "연예인이 참 힘들다. 어떤 행사에 출연하면 왜 출연했냐고 비난하고, 출연 안 하면 왜 안 했냐고 비난하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송승환 총감독은 결과는 만족스러웠냐는 질문에 "계획했던 건 거의 달성됐다. 사실 마지막 리허설을 심한 안개 때문에 중단했다. 그 전에는 강풍 때문에 중단됐다. 날씨가 너무 힘들었는데 하늘이 도우셨는지 내가 평창 와있는 동안 날씨가 딱 두 번 좋았다. 개막식과 폐막식이었다. 기적 같은 날씨라고 스태프들끼리 하늘에 감사했다"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