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직장인 73% ‘직장내 괴롭힘’ 경험”

이주협 기자 jobkid@ekn.kr 2018.02.12 21:12:5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직장인의 약 73%'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적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는 직장 생활을 한 적 있는 만2064세 남녀 1506명을 상대로 지난해 89월 진행한 직장 내 괴롭힘실태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인권위는 직장 내 괴롭힘직장 내에서 타인의 존엄성을 침해하거나 적대적·위협적·모욕적인 업무환경을 조성하는 행위로 정의해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73.3%직장 내 괴롭힘 피해를 당한 적 있다고 답했다.

피해 빈도에 관해서 46.5%'1회 이상', 25.2%'1회 이상', 12%'거의 매일'이라고 대답했다.

직장 내 괴롭힘의 세부 사례는 매우 다양한 것으로 파악됐다.

업무능력이나 성과를 부당하게 낮게 평가하는 경우(43.9%)가 가장 많았고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서 유독 힘들거나 과도한 업무를 주는 경우(37.6%)나 업무 시간이 아닌 때에 업무를 지시하는 경우(37.1%)도 많았다.

노동조합 활동 등을 이유로 성과평가 점수를 낮게 매기거나 해고 등 징계하는 사례도 있었다. 인력 감축을 목표로 고유 업무를 박탈하거나 독후감을 쓰게 하는 등 업무와 관련 없는 지시를 내리는 경우도 있었다.

폭언·욕설·폭행, 공개적인 모욕, 허위사실 유포, 사적 업무 지시 등 개인적 괴롭힘 사례도 많았다. 가해자가 상급자뿐 아니라 상급자의 가족인 경우도 있었다.

서비스·판매직의 경우 가장 빈도가 높은 괴롭힘 행위자로 '고객 혹은 거래처 직원'(16.8%)을 꼽았고, 생산직은 '원청업체 관리자·직원'(12.5%)이 가장 자주 괴롭힌다고 답했다.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한 적 있는 응답자의 약 60%특별히 대처한 적 없다면서 그 이유로 대처해도 개선되지 않을 것 같아서’(43.8%), ‘대처했다가 직장 내 관계가 어려워질 것 같아서’(29.3%)를 꼽았다.

직장 내 집단적 괴롭힘 피해 경험자의 87.1%, 개인적 괴롭힘 피해 경험자의 77.5%정신적·신체적 건강에 부정적 영향이 있었다고 답했다.

인권위는 이 같은 실태조사 결과를 놓고 한정애·김삼화·이정미·강병원 의원실과 함께 13일 오후 2시 국회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직장 내 괴롭힘 실태 파악 및 개선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한다.

김정혜 고려대 로스쿨 연구교수가 실태조사 결과를, 주형민 윤슬노동법률사무소 대표가 피해 사례 면접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홍성수 숙명여대 법학과 교수와 전형배 강원대 로스쿨 교수 등이 개선방안에 관한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