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육대, 에이스 플러스 교육성과 확산 위한 제1회 교양교육 포럼 개최

복현명 기자 hmbok@ekn.kr 2018.01.31 11:32:5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미스교양대학

▲삼육대학교는 내달 1일 ACE+ 교육성과 확산사업의 일환으로 ‘제1회 교양교육 학술포럼’을 개최한다. (사진=삼육대)

[에너지경제신문 복현명 기자] 삼육대학교는 에이스 플러스(ACE+) 교육성과 확산사업의 일환으로 ‘제1회 교양교육 학술포럼’을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 포럼은 내달 1일 삼육대 스미스교양대학과 에이스 플러스 사업단 주최로 ‘기술혁명시대의 신교양인을 위한 기초 교양의 길’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날 개회식에는 김성익 총장과 오덕신 부총장, 기조강연자로 나서는 박경하 전국대학교양교육협의회장, 강진양 에이스 플러스 사업단장, 김용성 스미스교양대학장 등 대학과 학계 연구자, 학생 등 약 100명이 참석한다.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윤리의식과 시민교양을 갖추고 공동체를 아름답게 만드는 ‘신교양인’ 양성을 위한 대학의 역할을 주제로 국내 주요 대학의 교양교육 권위자와 연구자들이 참석해 대학별 우수 연구사례를 학습하고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된다.

1부 세션에서는 박경하 중앙대 다빈치교양대학장이 ‘인공지능사회, 대학교양교육의 방향’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하고 인본적 가치에 대한 성찰과 융합교육의 영역을 교양교과목으로 확대하는 방안 등을 제시한다. 2부는 ‘신교양인’ 양성을 위한 교양교육의 실제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가 이어진다.

김용성 삼육대학교 스미스교양대학장은 "우리 사회가 4차 산업혁명시대로 갈수록 대학은 인간을 위한 지식창출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훌륭한 인재 배출의 성소와 같은 역할을 해야 한다"며 "교양대학의 역할과 발전방향을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