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스트레스 심할수록 음주·흡연에 자살충동 경험 많아"

한상희 기자hsh@ekn.kr 2017.09.20 16:42:12

 

▲(사진=이미지 투데이)


스트레스를 많이 느끼는 사람일수록 규칙적인 운동, 7∼9시간 수면, 아침식사, 정기적인 건강검진과 같은 건강에 이로운 행동을 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음주, 흡연 등 건강에 유해한 행동은 더 많이 하고 있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스트레스와 건강 행동의 관련성 고찰’(송선미 부연구위원) 보고서에 따르면, 통계청 사회조사(2016년)에 참여한 성인 3만8552명의 응답을 분석한 결과 강한 스트레스는 건강보호 행동 실천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사회조사에서 생활에서 느끼는 전반적인 스트레스 정도는 ‘전혀 느끼지 않음’(1그룹), ‘느끼지 않는 편임’(2그룹), ‘느끼는 편임’(3그룹), ‘매우 많이 느낌’(4그룹) 등 4가지로 구분됐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수록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비율은 크게 떨어졌다. 실천율은 1그룹에서 51.7%에 달했지만 2그룹 43.1%, 3그룹 32.8%, 4그룹 27.3%로 감소세가 뚜렷했다.

규칙적인 운동은 장기적으로는 항우울제만큼 정서장애 개선 효과가 있음에도 운동이 가장 필요한 그룹에서 실천을 외면하고 있었다.

적정 수면시간 실천 비율도 스트레스 강도와 반비례했다. 1그룹에서는 실천율이 86.7%로 높았지만 2∼4그룹에서는 83.4%, 75.0%, 61.8%로 떨어졌다.

성인은 7∼9시간 잤을 때 충분한 휴식 효과를 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스트레스가 많으면 수면의 질이 낮아지고 이에 따라 신체 손상에 취약해지는 악순환을 겪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아침식사 실천율도 마찬가지였다. 1그룹이 80.0%로 가장 높았고 2∼4그룹은 75.4%, 67.7%, 61.7%로 낮았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신경전달물질 생성 시 사용되는 칼륨과 같은 미네랄이 더 빨리 소진되기 때문에 보건의료계에서는 규칙적인 식사를 권장한다.

정기적인 건강검진 실천율도 1그룹이 68.0%로 가장 높고, 4그룹이 56.4%로 가장 낮았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응답자들은 건강에 유익한 행동은 덜하면서 유해한 행동은 더 많이 하고 있었다.

최근 1년간 음주 경험률은 1그룹 45.2%, 4그룹 56.2%, 흡연 경험률은 1그룹 13.6%, 4그룹 22.2%로 스트레스 강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특히 최근 1년간 자살충동 경험률은 1∼3그룹에서 1.6%, 1.0%, 7.6%로 나타나다가 4그룹에서는 30.4%로 크게 올랐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