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개발도상국에 광해관리기술 전파

여영래 기자 yryeo@ekn.kr 2017.07.26 14:29:1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8월 12일까지 베트남 등 5개국 광업개발 공무원 14명 대상 초청 연수

▲광해관리공단은 오는 8월 12일까지 베트남 등 5개국의 광업개발 및 환경보전분야 공무원 14명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자원개발을 위한 광해관리 역량 강화’ 초청연수를 실시한다.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김익환)은 내달 12일까지 베트남 등 5개국의 광업개발 및 환경보전분야 공무원 14명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자원개발을 위한 광해관리 역량 강화’ 초청연수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수는 개발도상국의 인적자원개발 및 경제발전을 지원하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글로벌연수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5일 강원도 원주 공단 본사에서 입교식을 가졌다.

참가자들은 3주 동안 한국의 광해관리 정책, 공단의 광해기술 및 현장적용사례에 대한 강의를 듣고 광해방지시설 및 폐광지역 진흥사업지를 견학하는 등 한국의 광해관리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할 예정이다.

조정구 광해기술원장은 "이번 연수를 통해 지속가능한 자원개발에 대한 개도국의 관심을 증진시키고, 공단과 참가국 간의 광해관리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