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공단, 토양 유류오염물질 숙련도시험 ‘만족’ 판정

여영래 기자 yryeo@ekn.kr 2017.06.07 16:27:5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KOLAS 주관·서울대 환경표준센터 운영…측정분석 능력 우수성 입증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은 한국인정기구(KOLAS)가 주관하고 서울대 환경표준센터에서 운영하는 ‘토양 중 유류오염물질(TPH)’ 숙련도시험에서 ‘만족’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숙련도 시험은 2017년도 KOLAS 국제공인시험기관의 시험능력향상의 일환으로, ‘공인기관인정제도 운영요령’에 따라 석유계총탄화수소(Total Petroleum Hydrocarbon) 시험항목을 측정한 것으로, 그 결과 공단은 ‘적합기관’으로 평가받아 측정분석 능력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것이다.

광해공단은 지난 2010년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은 후 매년 국제 숙련도 평가에서 적합 판정을 받아왔다.

심연식 공단 분석센터장은 "향후에도 국제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숙련도 프로그램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서 더욱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