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밸리 전기차 세미나] 정미선 "전기차, 서울시정 부합 아이템"

김양혁 기자kyh@ekn.kr 2017.02.17 21:20:26

 
[G밸리 전기차 세미나] 정미선 "전기차, 서울시정 부합 아이템"

에너지경제신문이 17일 서울 구로구 베스트웨스턴프리미어 구로호텔에서 ‘제2회 G밸리 전기차와 스마트 그린시티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선 서울 금천구와 구로구 일대 G밸리가 전기차 중심의 스마트 그린시티로 발돋움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산·학·연이 머리를 맞댔다.

이번 세미나에서 발제된 내용은 서울시 전기차(EV) 보급 현황 및 계획(정미선 서울시 대기관리과 과장)을 비롯해 전기차 현황과 발전방향(이항구 산업연구원(KIET) 선임연구위원), G밸리 전기차 보급 확대 방안과 전략(김필수 한국전기차협회 회장), G밸리 교통체계(황상규 한국교통연구원 박사), EV충전 인프라현황 발전 방향(이규제 포스코ICT 부장), G밸리 G드라이브 현황 및 현안(이재우 G밸리 카쉐어링 협동조합 회장) 등이다. -편집자 주

2017021701010006353

▲정미선 서울시 대기관리과 과장이 서울시 전기차 보급현황 및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양혁 기자] 서울시는 제주도 이외에 내륙에서 전기차 확산에 가장 신경을 쓰는 도시다. 대한민국 수도라는 상징성과 함께 인구 밀집도가 가장 높아 환경오염 문제가 심각하기 때문이다.

정미선 서울시 대기관리과 과장은 "시는 2020년까지 2004년 대비 CO2 25% 감축을 목표로 삼았고, 이 중 14%를 교통 부문에서 해결해야 한다"며 "전기차는 소음, 온실가스 배출 감축이란 서울시 목표에 가장 부합하는 아이템"이라고 밝혔다. 서울지역은 인구 밀집도 증가에 따라 미세먼지로 인해 연일 골머리를 앓고 있는 실정이다.

서울시가 전기차 보급에 열을 올리는 이유는 간단하다. 미세먼지가 차량 운행에서 많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정 과장은 "관련 연구에 따르면 수도권에 있어 40%, 서울시에 있어서는 30% 가량이 주요 원인이란 발표가 있다"며 "최근 10년간 서울지역 미세먼지 대기오염이 많이 개선됐지만 OECD 기준 가이드라인에는 아직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고, 서울시는 국민 건강권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전기차 관련 시범 사업을 통해 테스트베드가 되고자 하는 추진을 통해 여러 고초를 겪으며 밑바탕을 쌓았다. 정 과장은 "전기버스, 나눔카, 전기택시 등 사업을 진행하며 성공한 사업도 있고, 교훈을 얻은 사례도 있다"며 "인프라 확충 문제도 다양한 추진체들과 협력하는 계기를 만들어 놨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2018년까지 전기차 1만2000대 보급과 충전기 200개 설치를 목표로 내걸었다. 올해는 절반의 성공을 앞뒀다. 정 과장은 "올해 3600대 보급을 예정하고 있고, 내년은 7000대 이상으로 할지 새로운 계획이 필요한지는 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충전기는 200기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올해까지 조기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민간 보급 활성화를 위해 1대당 1850만원을 보조금으로 편성하고 있으며 올해는 다른 지방자치단체와의 형평성을 고려해 상향 조정하는 내용으로 검토 중에 있다"며 "관용차는 가능한 100% 전기차 전환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발표했다. 특히 전기차 확산이 더디기는 하지만 날이 갈수록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정 과장은 "전기차가 포털사이트에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한 적도 있다"며 "각 지자체에서 전기차 보급사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시민이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은 때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다만 전기차 확산을 위해선 차종의 다양화가 요구된다. 정 과장은 "통학 차량이 전기차로 나왔으면 하는 유치원 선생님도 있다"며 "전기차 확산을 위해선 차종의 다양화가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는 전기차 활성화에 앞장 서고 있는 G밸리를 위한 지원도 이어간다. 정 과장은 "G밸리 활성화를 위해 보조금도 2200만원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는 단지 내에서 진행 중인 카쉐어링 사업이 전기차 저변 확대에는 더 효과적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