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성과 격차, 경제성장에 부정적”

여영래 기자 yryeo@naver.com 2016.01.14 10:09:2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견기업硏, ‘대-중견-중소기업 간 성과격차 현황과 개선방안’ 보고서


-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기자]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의 수익성과 임금 등의 성과격차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견기업연구원 김경아 연구위원은 '-중견-중소기업 간 성과격차 현황과 개선방안'에서 중견·중소기업과 대기업의 성과격차는 수익성과 임금에서 모두 크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2013년 대기업이 4.7%인 반면 중소기업은 3.2%, 중견기업은 4.1%로 낮게 나타났다.

임금의 경우 2014년 기준 제조업 부분 중소기업의 임금은 대기업의 52.5%에 불과했다.이는 2010년 영국(85.3%), 2010년 프랑스(90.0%), 2011년 일본의 (82.1%), 2014년 독일(73.9%)과 비교하면 낮은 수치다.

특히, 고용노동부의 '2013년 제조업 일부 업종 조사'에 따르면 원사업자인 대기업 임금수준과 비교하면 1차 벤더 60%, 2차 벤더 30~40%, 3차 벤더는 20~30% 수준에 머물러 원사업자인 대기업과 1차 수급사업자인 중견기업간 격차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김 연구위원은 불공정한 하도급 거래구조 기업 간 노동생산성 격차 부당 내부거래가 이러한 격차를 야기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 연구위원은 "이처럼 심각한 성과격차는 우리경제의 중심축 가운데 하나인 중소·중견기업들의 경쟁력을 약화시켜 지속적인 경제 발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기업 간 성과격차를 완화하려면 정책 운영과 적용에 있어 중소기업 뿐 아니라 중견기업도 충분히 고려하고 시장공정화 제고를 통해 대·중견·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업환경을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