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국민투표 '반대'에 유로화 1% 하락

최영운 기자 young@ekn.kr 2015.07.06 05:34:3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 최영운 기자] 채권단이 제시한 협상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그리스 국민투표에서 61% 이상으로 ‘반대’가 우세한 것으로 예상되면서 유로화 가치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유로화는 6일(현지시간) 호주 시드니 외환시장에서 오전 5시29분 현재 1% 하락한 유로당 1.100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유로화는 한때 유로당 1.0979달러로 1.1달러 밑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현재 유로화 가치는 지난달 27일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가 국민투표 시행을 전격 선언한 이후 첫 거래일인 지난달 29일 보였던 수준이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