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송인호

sih31@ekn.kr

송인호기자 기사모음




용인시, 시 캐릭터 ‘조아용’ 담은 백옥쌀 빵 개발 착수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7.11 06:48

카스테라·샌드·쿠키 등 3종…9월 용인시민의 날 행사서 첫 선 예정

용인

▲용인특례시가 시 캐릭터 조아용을 활용해 쌀빵 개발에 착수한다 제공=용인시

용인=에너지경제신문 송인호기자 용인특례시는 11일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시 캐릭터 '조아용'과 시 대표 농산물 브랜드인 백옥쌀을 활용해 지역 특화 빵을 만든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시는 시민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쌀 가공 상품을 개발해 농가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시 관광상품으로도 효과적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지난 5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백옥쌀 활용 가공 제품 연구개발 용역'을 발주해 백옥쌀로 만든 카스테라와 샌드, 쿠키 등 3종 개발에 착수했다.


용역에서는 구매력 높은 제과제빵 제형에 대한 아이디어와 관광상품에 맞는 소비 트랜드를 조사해 맞춤형 제품 컨셉을 제안하고, 지역 농특산물 소재를 활용한 시제품을 제작한다.


쌀 가공적성과 관능 평가, 가공 경쟁력 등을 고려한 최적의 쌀가루 배합비를 연구하고 살균이나 첨가물 등 상온 유통 보존을 위한 보존 공정도 구축한다.


시는 이를 바탕으로 제작한 '조아용 쌀빵' 3종을 오는 9월 개최 예정인 '용인시민의 날' 행사에서 시민들에게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용인특례시 관계자는 “통계청 자료를 보면 지난해 국민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56.4kg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며 “쌀 소비를 증대해 농가 활성화에 기여하면서 시 캐릭터를 담아 지역 특화 상품으로도 활용하도록 조아용 쌀빵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