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송두리

dsk@ekn.kr

송두리기자 기사모음




산은, 1011억 규모 ‘부산 미래성장 벤처펀드’ 결성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25 21:36
산업은행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 미래성장 벤처펀드 결성식에서 신상한 한국벤처투자 부대표, 민병주 KIAT 원장,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왼쪽부터) 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DB산업은행은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부산 미래성장 벤처펀드' 결성식을 진행했다. 결성식에는 강석훈 산은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 민병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원장, 신상한 한국벤처투자 부대표 등 주요 출자기관과 운용사 대표가 참석했다.


부산 미래성장 벤처펀드는 지역균형발전 촉진과 지역 벤처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산은이 주축출자자로 참여해 부산시, 모태펀드, 부산은행, KIAT 등이 공동으로 조성하는 역대 최대 1011억원 규모의 지역 특화 펀드다. 한국벤처투자를 모펀드 운용사로 선정해 2500억원 이상의 자펀드 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이번 펀드는 지역·수도권·글로벌로 리그를 구분해 출자사업을 구성한다. 지역 리그를 통해 지역 내 우량 전문 투자기관을 육성하고, 수도권·글로벌 리그를 통해 유수 투자기관의 동남권 유입을 촉진할 계획이다. 리그별 역할 다양화와 기업 성장 단계별 맞춤형 투자 지원을 통해 지역 혁신 기업들이 지역에서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성장 경로를 제공할 예정이다.


1차년도 출자사업 계획은 이달 말 공고될 예정이다. 내달 중 자펀드 운용사 선정절차를 진행해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지역 혁신 기업 앞 모험 자본 공급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산은은 이날 결성식에 앞서 벤처생태계 유관기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특화 스타트업 기업설명호(IR) 플랫폼인 'KDB V:Launch' 행사를 '부산 슬러시드(BUSAN Slush'D) 2024'와 함께 개최했다.




산은은 지난해 5월 KDB V:Launch를 출범한 이후 부산, 울산, 창원 등 동남권 지역을 순회하며 총 9회 세션을 개최했고, IR에 참여한 동남권 30개 혁신기업 중 9개사의 총 1094억원(산은 172억원) 투자자금 유치를 지원했다.


강 회장은 “이번 펀드 결성을 통해 산은은 직접 투·융자-플랫폼-재간접펀드로 이어지는 동남권 벤처생태계에 대한 완결된 지원체계를 갖추게 됐다"며 “동남권 투자 인프라를 확충하고 지역 벤처기업에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동남권 지역 경제 성장과 이를 통한 대한민국 경제 재도약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