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금)
에너지경제 포토

박웅현

ad0824@ekn.kr

박웅현기자 기사모음




김태흠 지사 “충남 방문의 해 성공을 위해 한마음 한뜻” 표명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25 23:05

도, 도의회·시군·기관·단체와 업무협약 및 관광 심포지엄 개최


'

▲좌측부터=이용록 홍성군수, 오성환 당진시장, 김돈곤 청양군수,박경귀 아산시장, 김기웅 서천군수,이완섭 서산시장, 김동일 보령시장, 조길연 도의회 의장, 김태흠 도지사, 박상돈 천안시장,박범인 금산군수, 이응우 계룡시장, 박정현 부여군수, 최원철 공주시장

내포=에너지경제 박웅현 기자 충청남도는 '2025-2026 충남 방문의 해'의 성공을 위해 도의회, 시군, 공공기관 및 유관 단체와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도는 25일 김태흠 지사와 도의회, 15개 시군 시장 및 군수, 5개 공공기관장, 12개 유관 단체장 등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 및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참가자들은 협약식 이후 '충남이면 충분해', '볼거리는 충남'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높이 들며, 충남관광에 대한 자긍심을 표현하는 퍼포먼스를 통해 목표 달성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김태흠 지사는 “충남이 휴식, 힐링, 레저, 역사문화 체험이 가능한 곳이라며, 충남의 관광자원을 잘 포장해 선보일 때"라고 강조했다.


또한, 권역별 문화관광 성장전략 수립 및 시군별 특색을 극대화할 문화정책 추진을 통해 충남을 전국에 대대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날 1부 행사에서는 배우 박해미 씨와 가수 박민수 씨, 아이돌 그룹 엔카이브가 새로운 앰버서더로 위촉됐다. 이로써 충남 방문의 해 앰버서더는 총 7명으로 늘었다.


2부 심포지엄에서는 류시영 원주 한라대 교수가 충남 방문의 해 성공 운영 방안을 발표하고, 이어진 토론에서는 다양한 전문가들이 의견을 나누었다.


충남도는 올 하반기 '충남 방문의 해 선포식 및 성공 기원 한마당'을 통해 관광 비전과 충남 방문의 해의 시작을 알릴 예정이다.


김 지사는 “앞으로 충남은 전 국민의 관심과 호감 속에 꼭 오고 싶은 지역이 되고, 관광은 충남의 미래 먹거리 산업이 될 것"이라며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 충남을 만들기 위해 모두 힘을 합쳐 나가자"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충남 방문의 해는 다시 찾고 싶은 관광지로서의 이미지 제고와 2026년 연간 방문객 5,000만명 달성을 통한 국내 관광지 3위 도약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