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9일(금)
에너지경제 포토

박에스더

ess003@ekn.kr

박에스더기자 기사모음




강릉-평창 관광케이블카, 용격 최종보고회…노선 대폭 수정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24 21:08

24일 강릉-평창 관광케이블카 조성사업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최종보고회
백두대산~동해바다 20km→어흘리~선자령 5km

강릉-평창 관광케이블카 조성사업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최종보고회

▲강릉시와 평창군은 24일 강릉-평창 관광케이블카 조성사업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제공=강릉시

강릉=에너지경제신문 박에스더 기자 강릉시와 평창군 공동으로 추진 중인 '강릉-평창 관광케이블카 조성사업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최종보고회가 24일 평창군청에서 열렸다.


이번 최종보고회는 지난 1월 기본구상 및 타당성조사 용역 중간 공동보고회와 5월 양 시·군 주민설명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검토하고 반영해 사업 구역과 사업 방향 등 케이블카 조성에 대한 전반적인 사항을 결정했다.


당초, 강릉시와 평창군은 백두대간과 동해바다를 바로 잇는 노선 길이 20㎞의 케이블카를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용역 과정에서 노선 길이 5km의 강릉 어흘리에서 평창 선자령 노선의 사업지를 결정했다.


용역과정에서 백두대간, 국가유산(대관령옛길), 군사시설보호구역, 풍력발전시설, 송전선로 등 현지 여건과 관계법률 검토에 따른 결정이다.


사업비는 대략 670억원으로 강릉시와 평창군은 재정사업을 원칙으로 추진할 계획이지만 민간자본 투자 등 다방면으로 추진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와 군은 7월 중으로 도시관리계획에 대한 용역을 발주한다.


행정절차 이행과 실시설계 등의 시간을 고려할 때 착공 시기는 2028년 초가 될 전망이다.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된다면 2030년 초에는 케이블카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일우 강릉시 관광개발과장은 “이 사업은 강릉시와 평창군의 상생과 협력의 계기가 될 것"이며 “평창군과의 긴밀한 업무협조를 통해 사업 조기 착공을 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