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8일(목)
에너지경제 포토

박규빈

kevinpark@ekn.kr

박규빈기자 기사모음




현대글로비스, 첫 LNG 운반선 인도…“해상 가스 운송 사업 박차”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23 11:19
전남 HD현대삼호중공업 조선소에서 열린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호의 명명식에서 (맨 앞줄 왼쪽 일곱번째)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와 우드

▲전남 HD현대삼호중공업 조선소에서 열린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호의 명명식에서 (맨 앞줄 왼쪽 일곱번째) 이규복 현대글로비스 대표와 우드사이드 관계자 등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글로비스 제공

현대글로비스가 가스 해상 운송 사업에 속도를 더한다. 액화 천연 가스(LNG) 해상 운송 사업에 본격 뛰어들며 액화 석유 가스(LPG) 운송과 더불어 글로벌 가스 해상 운송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우겠다는 각오다.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전남 HD현대삼호중공업 조선소에서 회사의 첫번째 LNG 운반 사선 '우드사이드 스칼렛 아이비스'호의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새로 건조된 선박은 17만4000㎥ 규모의 LNG를 선적할 수 있다. 이는 우리나라 하루 LNG 소비량의 약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선박 길이는 292미터로 여의도 63빌딩의 높이보다 약 40m 더 길다.


글로벌 가스 해상 운송 시장에서 LNG 분야는 높은 기술력이 요구된다. 운송 내내 화물을 영하 162℃로 유지해야 하고 이를 위한 특수 저장 시설이 필요하다.


현대글로비스 신조 선박은 글로벌 에너지 기업 우드사이드와 LNG 운송 계약에 투입돼 최대 15년간 세계 각지로 가스를 운반한다. 현대글로비스는 가스 해상 운송 경쟁력을 발휘해 글로벌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LNG 운송 시장의 성장 가능성은 높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 중립 필요성이 강조되면서 LNG, 수소·암모니아 등 저공해 에너지들이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글로벌 투자 은행(IB) 골드만삭스 리서치는 2030년까지 전 세계 LNG 공급이 80%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LNG 운송 시장에 본격 진입함으로써 신규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기존 자동차 운반 중심의 해운 사업 역량을 다각화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앞서 일본 선사 K라인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세계 최대 LNG 기업인 카타르 에너지의 LNG 운반선 4척의 해상 운송 계약도 낙찰 받았다. 또한 올해 초 초대형 가스 운반선 2척을 도입해 LPG 해상 운송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LPG에 이어 LNG 운송까지 가스 해상 운송 사업의 속도를 올리겠다"며 “나아가 미래 에너지로 꼽히는 수소·암모니아 해상 운송 역량 확보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