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송인호

sih31@ekn.kr

송인호기자 기사모음




[에경 포커스]인천에 부는 ‘행복한 돌봄의 바람’, 휴머니튜드 적용 1년 성과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8 09:03

인간존중 치매돌봄기법 휴머니튜드, 환자와 돌봄 직원의 변화 이끌어

‘휴머니튜드’ 확산 · 강화...교육 관리 지속하고 효과성 연구도 진행 중

인천시

▲산책을 마치고 돌아온 알츠하이머 환자가 송보름달 인천광역치매센터 간호사(휴머니튜드 전문교육자)와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제공=인천시

인천=에너지경제신문 송인호기자 고령화사회 진입과 함께 치매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에 '행복한 돌봄의 바람'이 일고 있다.


특히 관리의 대상이 아닌 관계의 대상이 된 환자의 얼굴엔 미소가 번지고 환자와 소통이 가능해진 돌봄 종사자의 업무 만족도도 높아졌다.


지난해 5월 국내 최초로 인간존중 치매돌봄기법을 적용한 지 일 년 남짓한 시간, 인천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에 일어난 놀라운 변화, 변화를 이끈 것은 인간존중 치매돌봄(이하 휴머니튜드)이다.


2019년 국제치매케어 워크숍을 통해 국내 처음으로 휴머니튜드 기법을 소개한 시는 2021년 프랑스 휴머니튜드 교육기관인 아이지엠(IGM)연구소와 휴머니튜드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휴머니튜드 전문교육자 5인은 지난해까지 기본교육 수료자 172명(종사자 498명의 34.5%)을 배출했으며 현재 휴머니튜드 돌봄을 적용하고 있는 시 공공치매관리시설은 20곳에 이른다.




휴머니튜드 돌봄의 마법 … 휴머니튜드 돌봄의 기본 철학과 효과

인천시

▲제공=인천시

프랑스 체육교사인 이브지네스트와 로젯 마리스코티가 개발한 휴머니튜드는 치매환자를 환자가 아닌 인간으로, 관리의 대상이 아닌 존중의 대상으로 대하는 것을 핵심 철학으로 하는 인간존중 치매돌봄 기법이다.


치매로 인해 누군가에게 의존하는 상황이더라도 돌봄이 강요나 강제로 느껴지면 반갑지 않다. 치매 환자 백만 시대. 우리 모두는 나이가 들고 노인이 된다. 치매와 함께 살아갈 수밖에 없다면 서로의 인간다움을 느낄 수 있게 하는 행복한 돌봄이 필요하다.


환자의 반응을 살피며 교감하는, 관계성에 집중한 휴머니튜드 돌봄은 네 가지 큰 기법과 150가지 세부 기술로 이뤄져 있다.


시야가 좁은 환자와 시선을 맞추고(보다), 적절한 반응이 없더라도 말을 걸어(말하다) 환자 스스로를 소중한 존재로 인식케 하는 것, 피부로 느끼는 감각으로 감정을 전달(만지다)하는 행위는 모두 환자의 불안감을 덜고 편안함과 신뢰감 행복감을 높이는 효과가 있다.


실제로 뇌세포 손실로 발생하는 치매 환자에게도 감정을 담당하는 변연계에는 거의 변화가 없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치매가 진행되도 감정은 끝까지 살아있다는 말이다. 이렇게 신뢰 관계가 형성되면 더 이상 돌봄도 어렵지만은 않다.


또한 휴머니튜드 돌봄의 궁극적 목표인 직립(서다)은 인간 본연의 정체성을 상징한다. 다른 사람들과 같은 공간에 있다는 것을 인식케 하는 직립은 인간의 존엄을 지키는 것으로 이어지며 환자가 가진 능력을 활용해 의존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다고 믿는다.


우리보다 일찍 2014년에 휴머니튜드 돌봄을 도입한 일본에서는 △환자의 공격 행동 발생 빈도 저하 △돌봄 수용도 상승 △돌봄 소요 시간 단축과 휴머니튜드 돌봄의 상관관계에 대한 여러 연구자료가 발표됐다.


시는 올해 전문기관 연구용역의 의뢰를 통해 휴머니튜드 돌봄의 효과성을 평가하고 인천형 돌봄 모델의 근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치매시설 종사자 60% 휴머니튜드 돌봄 기본교육 이수 목표

인천시

▲국내 휴머니튜드 전문교육자 5인 : 좌측부터 시계방향 △송보름달 인천광역치매센터 간호사, 윤세희 인천광역치매센터 사무국장, 신숙희 인천 제2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 간호부장, 김혜신 인천광역치매센터 간호사, 김진옥 인천 제1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 간호원장 제공=인천시

시는 올해를 '휴머니튜드'확산·강화의 원년으로 삼고 가정에서 시설까지 인간중심 치매돌봄문화 정착을 위해 체계적인 교육과 관리는 지속할 계획이다.


먼저 올해 말까지 공립요양병원, 치매안심센터, 치매전담형 주간보호센터 등 시 공립 치매시설 종사자의 돌봄 기본교육(레벨1) 이수율을 60%까지 끌어올려 기관 내 휴머니튜드 적용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시 공립 치매유관기관 종사자의 34.5%가 휴머니튜드 기본교육을 이수했으며 공립요양병원(제1·2시립노인치매요양병원) 종사자의 교육 이수율은 이미 70%를 넘긴 상황이다.


국내 휴머니튜드 전문교육자 5인이 실시하는 기본교육은 이론과 실습을 겸한 4일 과정으로 올해 총 14차례 예정돼 있다.


또한 기존 기본교육 이수자에게는 재교육과 심화 교육(레벨2)을 통해 돌봄 현장의 구심점으로서의 역량을 강화하며, 전문성 유지를 위한 전문교육자(레벨3) 보수교육도 올 하반기 진행할 예정이다.


환자 보호자를 위한 특강도 개설된다.


인천 치매안심센터 등록 치매환자 중 재가 거주 비율은 85.1%로 높은 수준으로, 시설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인간중심 돌봄 문화 정착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시는 관내 공립시설을 이용 중인 치매 가족을 대상으로 휴머니튜드 기본 철학을 적용한 의사소통 이론과 실습 교육을 분기별로 4차례 진행할 계획이다.


조상열 인천시 건강증진과장은 “치매 환자를 환자가 아닌 사람 그 자체로 존중하는 휴머니튜드 돌봄은 치매가 있어도 지역 사회와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인천을 만드는 주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치매 환자가 존중받고 치매 가족과 돌봄 종사자가 행복한 돌봄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