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송인호

sih31@ekn.kr

송인호기자 기사모음




성남시 구미동 옛 하수종말처리장 부지, 주민 휴게‧녹지 공간으로 ‘탈바꿈’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8 07:11

이달중 개선 사업 용역 착수해 내년 6월 시민 개방키로

성남

▲구미동 옛 하수종말처리장 부지 전경 제공=성남시

성남=에너지경제신문 송인호기자 성남시가 18일 시민들의 숙원사업인 구미동 옛 하수종말처리장 부지를 조속히 개방하기 위한 '안전조치 디자인 개발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번 용역은 1997년 가동 중단 이후 30년간 방치된 구미동 옛 하수종말처리장 부지를 시민들에게 임시 개방해 그간 하수처리장이 제대로 활용되지 못한 것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마중물 사업이다.


특히 그동안 혐오, 기피 시설로 인식돼 온 곳을 이미지 전환을 통해 시민 친화적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추진됐다.


용역 내용은 △임시 개방을 위해 폐건물과 구조물 안전조치 및 위험 구간 접근 금지 조치 △하수처리장과 연접한 오리공원과 탄천을 연결하는 시민 산책로 조성 △옛 하수종말처리장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 조성 △30년간 방치된 공간에 대한 해설안내판 설치 등이다.


시는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우선협상대상자와 기술 협상 후 이달 중 본격 용역에 착수해 올 연말 설계를 완료하여 내년 6월 개방을 목표로 추진한다.




성남시 관계자는 “구미동 옛 하수종말처리장이 용역을 마치고 내년 6월 임시 개방하면 분당구 오리역 인근 주민들에게 환영받는 휴게‧녹지 공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