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이현주

zoo1004@ekn.kr

이현주기자 기사모음




올해 청약 경쟁률 상위 단지 공통점 ‘직주근접’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1 11:14

전국 청약 경쟁률 상위 10곳, 업무지구까지 30분 이내 출퇴근 가능

수요자 주택 선택 시 가장 중요한 고려 요인으로 ‘직주근접성’ 꼽아

전국 분양시장의 판도가 직주근접을 기준으로 재편되고 있다.

▲전국 분양시장의 판도가 직주근접을 기준으로 재편되고 있다.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픽사베이

전국 분양시장의 판도가 직주근접을 기준으로 재편되고 있다. 지난해부터 부동산 시장이 위축되면서 분양 열기가 다소 꺾인 상황에서도 직주근접 단지에는 청약 수요가 대거 몰리는 모습이다.


11알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1월~5월) 전국 청약 경쟁률 상위 10개 단지 모두 직주근접 단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단지들은 인근 주요 업무지구로 30분 이내 이동(네이버 지도 기준)이 가능했으며, 1순위 평균 경쟁률은 59.69대 1에 달했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경쟁률 4.94대 1의 10배가 넘는 수치다.


개별 단지로 보면, 올해 2월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경쟁률인 1순위 평균 442.32대 1을 기록한 서울 서초구 '메이플자이'의 경우 단지에서 강남 업무지구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 20분 내 이동이 가능하다. 또 올해 3월 1순위 평균 124.3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서울 서대문구 '경희궁 유보라'의 경우 광화문 업무지구까지 15분 내 이동이 가능하다.


이는 지방도 마찬가지다. 올해 2월 전북 전주시 일원에 분양한 '서십 더샵 비발디'는 인근 전주탄소소재국가산업단지, 전주제1∙2일반산업단지 등으로 차량을 이용해 15분대 이동이 가능하며, 4월 대구 수성구 일원에 분양한 '대구 범어 아이파크'는 수성구청과 대구지방법원 등으로 10분대 이동이 가능하다. 이 단지들은 1순위 평균 각각 55.59대 1, 16.7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실제로 직장과의 거리는 수요자들이 주택을 선택하는데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코리아에서 조사한 '부동산 트렌드 2024 살고 싶은 주택'에 의하면 주택 결정 시 가장 중요한 고려 요인으로 '교통 편리성, 직주근접성' 등 입지적 요인이 최상위 고려 요인으로 선택됐다. 특히 '직주근접성'은 20~34세(60%)의 압도적인 선택을 받았다.




업계에서는 지난해부터 지속된 금리 인상 및 분양가 상승 등으로 침체기를 겪으며 직주근접 중요도가 부동산 호황기보다 뚜렷해졌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시장에서 안정적이고 탄탄한 실수요를 뒷받침하는 단지의 선호 현상이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분양업계 관계자는 “이전의 수요자들은 교육 환경이나 투자를 목적으로 주택을 매입했다면, 최근에는 실수요자 위주로 주택 시장이 재편되면서 직장과의 접근성을 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커졌다"라며 “특히 업무밀집 지역의 경우 주택 구매 여력이 높은 전문직, 연구직, 대기업 직장인 등이 모여있어 주거 가치가 높은 만큼 직주근접 단지의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