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6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이태민

etm@ekn.kr

이태민기자 기사모음




카카오, 주주가치 보호 나선다…“무분별한 IPO 지양”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11 15:42

불법행위 저지른 경영진에 배상책임 검토

ㅋ카오

▲왼쪽부터 권대열 카카오 ESG위원장, 김용진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위원(이하 위원), 이영주 위원, 안수현 위원, 김소영 위원장, 정신아 카카오 대표, 유병준 위원, 이지운 위원이 지난 10일 워크숍 진행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카카오

카카오가 앞으로 불법행위를 한 경영진에 배상책임을 지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지난 2월 카카오 준법과 신뢰위원회(준신위)가 카카오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세 가지 의제별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카카오 계열사의 준법·신뢰경영을 지원하는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준신위)'는 지난 10일 카카오 AI캠퍼스에서 첫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준신위원들은 카카오 컴플라이언스 현황을 점검했다.


카카오는 △책임경영 △윤리적 리더십 △사회적 신뢰회복 세 가지 의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책임경영 기반 마련을 위해 CA협의체 중심의 컨트롤타워 구조를 확립하고 김범수 CA협의체 의장 주도로 경영 쇄신에 나선다. 대규모 투자 등 사회적 영향이 높은 의사결정 시 사전 리스크 점검·사후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경영진 책임 강화를 위해 내·외부 평판 검증 등 임면 프로세스를 강화하는 한편, 고의적인 불법행위를 한 경영진에 배상책임을 지우는 방안을 검토한다.




윤리적 리더십 확립 방안으로는 가치·공정·소통·책임을 포함한 '카카오그룹 윤리헌장'을 마련해 경영진을 비롯한 카카오 모든 직원들이 준수하도록 공표할 예정이다.


사회적 신뢰회복 의제를 실행하기 위해 주주가치 보호와 파트너 상생 방안을 추진한다. 주주가치 보호와 관련해 자회사 상장으로 인한 모회사 주주가치 하락 우려를 방지하기 위해 무분별한 신규 기업공개(IPO)를 지양한다는 원칙을 확립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기업공개를 추진할 경우 그룹 차원에서 면밀한 사전 검증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같은 절차를 통해 기업공개가 결정되더라도 주주가치 보호 방안을 함께 마련해 적용한다. 파트너와의 상생을 위해 그룹 차원의 전체 로드맵을 마련해 체계적으로 상생사업을 지원한다.


준신위는 앞으로 개선방안의 세부 내용과 추진 계획을 점검한 뒤 이를 면밀히 평가하는 기간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카카오를 비롯해 카카오게임즈,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뱅크,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페이 6개 협약 계열사가 개선방안을 성실하게 실행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카카오 등 플랫폼 산업의 특성에 맞는 준법경영 체계와 평가기준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이를 토대로 앞으로 카카오가 준법·신뢰경영을 선도해 나가는 방안을 연구할 예정이다.


김소영 카카오 준신위원장은 “이제부터는 위원회와 카카오가 함께 개선방안을 충실히 검토하고 제대로 실행할 차례다"며 “앞으로 위원회는 카카오가 약속한 개선방안이 구체적으로 실현되고 잘 지켜질 수 있도록 세심히 점검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선 허성욱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ESG 및 컴플라이언스 트렌드'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컴플라이언스 시스템이 정착된 모범 사례와 카카오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토론을 나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