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1일(일)
에너지경제 포토

박경현

pearl@ekn.kr

박경현기자 기사모음




자영업자 은행 연체율 11년 만에 최고…2금융 대출 문턱도 높아져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6.09 12:14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말 국내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0.54%로 전분기 말인 2023년 말 0.48%보다 006%P 상승했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말 국내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0.54%로 전분기 말인 2023년 말 0.48%보다 006%P 상승했다.

고금리와 고물가가 이어지면서 은행권의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이 11여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올랐다. 영세자영업자들을 위주로 카드매출 감소세가 심화하는 가운데 저축은행들마저 저신용자에게 대출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어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이 심화되는 상황이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분기 말 국내은행의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0.54%로 전분기 말인 2023년 말 0.48%보다 0.06%P 상승했다.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은 저점이던 2021년 말 0.16배 보다 3배 이상 뛰어올라 1분기 말에는 2012년 12월(0.6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라갔다.


이에 더해 자영업자 경기의 선행지표로 꼽히는 카드 매출은 감소세가 확대되는 추세다. IBK기업은행 집계에 따르면 개인사업자 평균 카드매출은 지난해 말 기준 6.4% 줄어 코로나19 이후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금융당국은 카드매출을 기준으로 볼 때 개인사업자들간 양극화도 진행되고 있다는 진단이다. 영세 개인사업자를 중심으로 매출 감소 폭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개인사업자 폐업률은 9.5%로 전년 대비 0.8%P 높아졌다. 폐업자 수는 91만1000명으로 전년 대비 11만1000명 늘었다.




취약차주에게 대출을 공급하는 저축은행 대출 문턱은 높아지고 있다. 올해 1분기 기준 저축은행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18조4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5조원 가량 줄었다. 전년 약 23조4200억원 대비 21% 감소다.


지난 1분기 1543억원 순손실을 기록한 저축은행업권은 이자비용 절감 차원에서 여·수신을 동시에 줄이고 있다. 같은 기간 5대 은행(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의 개인사업자대출 총액이 322조3690억원으로 2.4% 증가한 것과 대조적이다.


신용점수가 낮은 저신용자의 민간 중금리대출을 취급하는 저축은행은 감소하거나 아예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분기 신용점수 501~600점 이하 저신용자에게 민간 중금리대출을 취급한 저축은행 수는 11개사로, 지난해 1분기 17개사였던 것과 비교해 6개사 줄었다. 같은 기간 500점 이하 저신용자에게 민간 중금리대출을 취급했던 저축은행은 4개사에서 0개사로 아예 자취를 감췄다.


민간 중금리대출은 신용평점 하위 50% 차주에게 실행되는 대출로, 올해 상반기 17.5%의 금리 상단이 적용된다.


금융당국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서민과 자영업자 지원방안 마련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매주 회의를 열고 방안 마련에 나선 상태다. TF는 관계부처와 협업해 자영업자들의 경제 여건에 대한 심층 분석을 바탕으로 맞춤형 금융지원과 채무조정, 폐업지원 방안 등을 검토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