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손중모

jmson220@ekn.kr

손중모기자 기사모음




대구 남구, 덴마크 입양 한인 박상조 “대명동에 살았던 가족 찾고 싶어”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28 15:47


1

▲사진=입양 당시 모습과 5월 현재 박상조(57)씨모습 (대구 남구 제공)


대구=에너지경제신문 손중모기자 대구 남구청에서는 덴마크 입양 한인 제릭 비스가드(한국명 박상조.57세)씨가 대명3동에 살았던 가족을 찾기 위해 지난 24일 남구청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박 씨는 입양 기록상 1967년 1월 9일(또는 19일) 대구에서 태어났으며, 1971년(당시 5세)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덴마크로 입양되었다.


박 씨는 입양된 후 한 시골 지역에서 목수인 양부와 선생님인 양모 사이에서 외동으로 자라 원예기술자로 일하고 있으며, 한국인 입양인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3명의 자녀를 뒀다.


최근 입양기관으로부터 당시 대구 남구 대명3동에 살았던 박 씨의 아버지 박병청(1931년생)의 정보를 알게 되었으나, 이미 사망하신 상태로 어머니 또는 형제자매 등 가족을 찾고 싶어 남구청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방문했다.


남구청에서는 관련된 4개 부서가 모여 가족을 찾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으며, 남부경찰서 연계 및 주민 홍보 등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현재 대한민국은 가족 문제 발생 및 저출산 등으로 인한 인구소멸 위기에 처해있어, 해외로 입양된 입양인들의 가족을 찾아주는 것은 어느 가족정책보다 의미 있고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입양인이 가족을 찾을 수 있도록 구청에서 지원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동원해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