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여헌우

yes@ekn.kr

여헌우기자 기사모음




[신간도서 출간] 십년후 주식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25 08:00
[신간도서 출간] 십년후 주식

▲[신간도서 출간] 십년후 주식

“현재의 제품, 기술, 사회 변화를 연결해 관찰하면, 10년 후 미래산업을 알 수 있다!"


미국 증시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후, 주식 투자자가 늘어나고 무분별한 종목 추천이 이뤄지고 있다. 주가 변동을 알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주가는 하나의 사건이 아닌 정치, 경제, 사회, 문화가 상호작용하고, 모든 투자자의 결정이 반영돼 변동하기 때문이다.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로 수년간 전세계에서 사상자가 발생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이스라엘과 중동의 전쟁으로 세계 경제가 혼돈에 빠지게 된 것은 아무도 예상할 수 없는 사건이다. 이로 인해 증시 거품이 붕괴하고 침체가 시작될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과 호황도 불황도 아닌 골디락스가 지속될 거라는 장밋빛 전망이 교차하고 있다.


“인생은 가까이에서 보면 비극이지만 멀리서 보면 희극이다"라는 말처럼, 주식시장도 단기적으로는 희망과 두려움으로 급등락하지만 시간이 흐르면 불확실성은 해소된다. 장기적으로는 거대한 어려움이 작은 문제로 줄어들고, 울퉁불퉁했던 변동이 평탄해지면서 세상은 지속적으로 발전해 왔다.


신간은 유망한 주식을 추천하지 않는다. 대신 좋은 기업이란 무엇인지 정의하고, 그들의 성공 비결을 분석한다. 좋은 기업의 공통점을 바탕으로 어떻게 그런 기업을 찾을 수 있을지 방법을 안내한다.




아쉽게도 통찰은 남에게서 배울 수 있는 기술이 아니다. 모든 일에 호기심을 갖고,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해야 한다. 다른 사람의 의견을 경청하고, 틀을 벗어나 상상하며, 직접 부딪쳐 체험하면서 변화를 발견해야 한다.


이렇게 발견한 것을 서로 연결하고 관계를 찾아 나가다 보면 보이는 것 너머의 본질을 보고, 숲과 나무를 동시에 볼 수 있게 된다. 미래는 오늘의 연장선 위에 있기에 현재를 현미경으로 자세히 관찰하면 미래를 망원경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제목 : 십년후 주식 - 제2의 엔비디아를 찾는 법


저자 : 오재화


발행처 : 새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