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송인호

sih31@ekn.kr

송인호기자 기사모음




이상일 용인시장, “청소년들은 ‘퍼스트 펭귄’처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하라” 강조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8 10:41

17일 용인글로벌기독학교 중·고학생 60여명 대상 진학특강 진행
“관찰·상상하고 물음 던지면서 사회의 변화 이끄는 주역이 돼라”
관찰력과 상상력이 잘 발휘된 미술작품과 화가의 스토리 등 소개

용인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 17일 용인글로벌기독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진로 특강을 진행했다. 사진제공=용인시

용인=에너지경제신문 송인호기자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7일 중고교 학생들에게 “관찰하고 상상하고 물음을 던지면서 사회의 변화를 이끄는 주역이 돼라"며 “두려하지말고 도전하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처인구 고림동 용인글로벌기독학교 초청을 받아 '관찰하고 상상하고 물음(왜, 어떻게)을 던져라'라는 주제로 중고생 60여명의 학생들에게 1시간가량 진로에 대해 강의를 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특강에서 뛰어난 관찰력과 상상력의 산물인 다양한 미술작품과 건축물 등을 보여주며 관찰하고 궁금해하고 물음표를 던지면서 상상을 많이 하면 현실을 변화시키는 창조의 힘이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어 “용인의 시정을 이끌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 중의 하나가 관찰력과 상상력"이라며 “과거에 해왔던 것을 그대로 따라 한다면 안정성은 있을지 몰라도 좋은 방향으로의 변화나 혁신을 하기 어려운 점이 있으니, 통념이나 고정관념과는 다른 발상을 하기 위해 노력해 보라"고 권했다.


용인

▲지난 17일 진행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의 진학 특강 참석자들의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용인시

이 시장은 아울러 오스트리아 철학자 루트비히 비트겐슈타인의 '오리-토끼 애매 도형', 덴마크의 심리학자 에드가 루빈의 '꽃병-얼굴 도형'을 보여주며, "이를 어느 한쪽으로만 생각하면 다른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양면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다. 우리가 어떤 것을 봤다고 하더라도 그것에 대한 인식이 불완전한 것일 수도 있다. 그러니 내가 본 것이 틀릴 수도 있다는 유연하고도 열린 태도를 갖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또 벨기에 초현실주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의 '헤라클레이토스의 다리'를 보여주며 “현실 세계의 다리는 끊겨 있지만 강물에 비친 그림자 다리는 온전한 것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이는 현실과 인식이 다를 수 있음을 보여주려 한 것이라고 해석하는 이들도 있다"며 “이 그림은 사물을 눈에 보이는 그대로 그리는 것이 정답이라는 통념을 깨뜨린 것으로 화가가 상상력을 발휘해서 하나의 창조를 한 것"이라고 했다.


이 시장은 이와함께 파블로 피카소의 조각작품 '황소머리'를 보여주면서, “피카소가 버려진 자전거로 만든 것으로 작가 특유의 관찰력과 상상력이 발휘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 시장은 “피카소가 자전거를 분해해서 핸들에 안장의 위치만 바꾸고 결합하고 거기에 청동을 입혀 아주 그럴듯한 조각품을 만들었고, 이 작품은 나중에 약 300억원에 팔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카소는 '쓰레기도 위대한 가능성을 가진 예술작품의 소재가 될 수 있다' 고 했는데, 그가 관찰력, 상상력이 뛰어났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또 다른 사례로 16세기 이탈리아 궁정화가 주세페 아르침볼도의 '봄 여름 가을 겨울' 등 사계절을 표현한 각각의 그림들과 '물' '불' '사서' '베르툼누스의 모습을 한 루돌프 2세' 등의 그림을 소개하고, “당시 그의 상상력은 참으로 파격적이었는데, 그의 작품들은 많은 화가들에게 영향을 줬고, 지금은 포토 모자이크 등 여러 형태로 그가 창안한 화풍이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고 했다.


용인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 17일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 작품을 소개하면서 상상력을 동원해 모방한 화가들의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

이 시장은 어떤 작품을 모방하되 독특한 상상력을 가미하면 창조적 작품을 탄생시킬 수 있다는 것을 콜롬비아의 화가 페르난도 보테로의 예로 들어 설명했다.


그의 '12세의 모나리자'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를 모방한 것이지만 콜롬비아 문화의 건강성, 긍정성을 상징하는 볼륨감에 근거한 전혀 새로운 느낌의 모나리자로, 상상력이 잘 발휘된 작품이라고 이 시장은 평가했다.


이 시장은 “보테로의 화풍이 처음에는 인정받지 못했지만, 그가 일관성을 유지하며 기존의 통념과는 다른 상상력이 풍부한 작품을 그리는 일을 꾸준하게 하자 결국 세계적인 화가 반열에 올랐다“며 '좋아하는 일을 하고 싶다면 남이 인정하지 않아도 자신만의 신념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는 보테로의 발언도 소개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그러면서 특강에 참석한 학생들에게 '희망'과 '도전'에 대한 중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이 시장은 영국의 화가 프레드릭 와츠의 '희망'이란 그림을 보여주며 “평론가들은 이 그림이 절망을 나타내는 것 같다고 했지만, 작가는 류트의 현이 다 끊어지고 하나 남아 있는 이 그림에 희망이라는 제목을 붙였다"며 "미국의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이 매우 좋아했던 그림"이라고 말했다.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끝으로 “남극 바다에서 펭귄들이 바다표범 등에 붙잡힐까 봐 바다에 뛰어들지 못하고 망설일 때 두려움을 떨치고 맨 처음 뛰어드는 펭귄을 '퍼스트 펭귄'이라고 하는데, 이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하는 선구자를 의미하기도 한다"며 “여러분들이 퍼스트 펭귄과 같은 역할을 해서 우리 사회의 미래를 잘 개척해 주기 바란다"고 강의를 마무리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