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6일(수)
에너지경제 포토

여헌우

yes@ekn.kr

여헌우기자 기사모음




교육업계, 개인 맞춤형 ‘AI 학습 콘텐츠’ 확장 가속화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8 09:00
위버스마인드 뇌새김 AI 발음파형 분석 시스템 이미지.

▲위버스마인드 뇌새김 AI 발음파형 분석 시스템 이미지.

개인 맞춤형 학습에 인공지능(AI) 기술은 필수다. 학습 콘텐츠가 다양해지면서 개인화된 학습 경험을 선호하는 수요가 크게 늘었다. 교육 기업은 이러한 니즈에 발맞춰 학습자마다 다르게 나타나는 취약점을 개별적으로 분석 및 피드백할 수 있는 AI 학습 시스템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스마트 영어 회화 학습지 '뇌새김 더위크'는 자체 개발한 AI 발음 파형분석 시스템을 도입해 정교한 발음 교정을 돕는다. 학습자 본인과 원어민의 발음 파형 그래프를 함께 제시해 어떤 부분을 올리고 내려 말해야 하는지 시각적으로 알려주고, 속도, 억양, 강세, 발음 등 세부 지표가 어느 정도 일치하는지 퍼센티지로 나타내며 개선점을 명확하게 짚어준다.


또 미국식 영어와 영국식 영어 음성 서비스를 모두 제공해 개인 선호에 따라 선택 가능하다. 원어민이 녹음한 예문 음성을 듣고 따라 하면서 자연스럽게 각국의 발음 차이는 물론, 뜻은 같지만 서로 다른 단어와 표현까지 밀도 있게 학습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종이 학습지, 전용 학습 태블릿, 스마트폰 등 학습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공부할 수 있다는 점도 특징이다.


풀이 과정이 중요한 수학도 AI 알고리즘을 통해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자기주도학습을 돕는 AI 기반의 학습 플랫폼인 수학대왕은 5개의 문제 풀이만으로 학생의 실력을 진단한다. 이 플랫폼은 축적한 학습 데이터를 바탕으로 실력 분석 리포트 제공하며, 원하는 대학교와 학과의 합격 확률까지 파악해 준다.


이와 함께 문제 풀이 시 AI가 최소한의 힌트를 주고, 오답을 분석해 취약한 지점을 알려줘 효율적인 학습을 돕는다. 뿐만 아니라 오답과 비슷한 유형의 문제를 자동 생성해 정답률을 높이는 등 맞춤형 풀이에 특화돼 있다.




아이들의 상상력을 키워주는 AI 학습에 대한 관심도 크다. 에듀테크 스타트업 프레도는 최근 어린이 디지털 학습 교구 플레도 AI의 그림책 만들기 서비스를 선보였다. 3가지 과정을 거치면 누구든 쉽게 그림책을 만들 수 있다.


먼저 '나는야! 그림책 작가' 콘텐츠 고른 다음 원하는 주제를 선택해 'AI 미술 블록'을 본체에 붙여 원하는 대로 그림을 그릴 수 있다. 아이들의 창의력과 자유도 향상을 위해 손으로 그리기 기능도 포함하고 있으며, 그림과 이야기가 완성된 파일은 출간 신청하기를 눌러 출간된 그림책도 받아볼 수 있다.


딱히 정해지는 정답이 없어 더 어려운 개인의 경력 개발 계획을 수립할 때도 AI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교육 및 지식 공유 플랫폼 기업 클라썸은 AI와 대화하며 개인 맞춤형 성장 계획을 세울 수 있는 AI 러닝 패스를 출시했다. AI 러닝 패스는 상황과 목표를 고려해 성장 방향을 잡고, 장기적인 계획에 따라 적절하게 리스킬링과 업스킬링하도록 돕는다. 또 사용자 니즈 기반의 커리큘럼 제공과 함께 제휴를 맺은 다양한 전문 콘텐츠를 제공받을 수 있다.


뇌새김을 운영하는 AI 에듀테크 기업 위버스마인드 관계자는 “AI 기술은 개인 맞춤형 학습 외에도 교육 분야에서 새로운 경험을 창출할 수 있는 높은 잠재력을 갖춘 훌륭한 도구"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통해 개인 특성에 맞는 최적화된 학습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학습의 폭을 넓히고 창의성을 키울 기회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