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여헌우

yes@ekn.kr

여헌우기자 기사모음




효성티앤씨 ‘기저귀용 스판덱스’ 글로벌 생산 체제 구축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5.14 10:28
효성 인도 스판덱스 공장 전경

▲효성 인도 스판덱스 공장 전경

효성티앤씨의 스판덱스 섬유인 크레오라가 '기저귀용 스판덱스' 시장 공략을 위한 선제적 투자에 나선다.


효성티앤씨는 내년 2월까지 인도와 튀르키예 스판덱스 공장에 중합 공정 등 설비를 확충해 기저귀용 스판덱스의 글로벌 현지 생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인도 내수 시장을 비롯해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글로벌 시장의 기저귀용 스판덱스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는 데 대한 공급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효성티앤씨는 현재 연산 7만3000t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고 있는 인도와 튀르키예 생산 공장을 증설해 2026년까지 기저귀용 스판덱스 생산량을 총 1만1000t 늘릴 계획이다.


이번 투자로 효성티앤씨는 국내 구미와 중국 주하이, 자싱 등 일부 공장에만 생산해오던 기저귀용 스판덱스를 인도와 튀르키예 공장으로 생산 지역을 확대하게 됐다.




이는 글로벌 팬데믹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을 겪으며 공급망이 불안정해지면서 현지 또는 가까운 지역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대한 글로벌 고객들의 수요가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는 “크레오라는 국내와 중국, 인도, 베트남, 튀르키예, 브라질 등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부동의 글로벌 1위 자리를 지켜왔다"며 “수요가 급증하는 기저귀용 스판덱스 분야에서도 안정적인 공급망과 최적화된 품질로 글로벌 시장을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