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송인호

sih31@ekn.kr

송인호기자 기사모음




경기도, 옛 도청사 가족다문화동 도민 세금납부 편의 위해 개방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4.30 14:43

수원세무서 요청 따라 종합소득세 신고·납부 장소로 ‘오픈’

경기도

▲사진제공=경기도

경기=에너지경제신문 송인호기자 경기도가 5월 종합소득세·개인지방소득세 납부 수원지역 합동창구 장소로 수원시 팔달구에 위치한 옛 경기도청사 가족다문화동을 무상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청사 부족에 따른 주민 불편이 예상된다는 수원세무서 지원 요청에 경기도가 적극 응하면서 성사됐다.


매년 5월은 종합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를 신고 납부하는 달로 짧은 기간에 세무서를 방문하는 민원인이 급증한다.


문제는 수원세무서 주차장이 좁아 근처 도로 정체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이에따라 도는 수원세무서 인근에 위치한 옛 경기도청사를 임시 세금 신고 납부 장소로 활용해 민원인들의 혼잡을 완화하기로 했다.




이번 무상제공 조치로 종합소득세와 개인지방소득세 신고, 납부 업무 처리를 위해 세무서를 방문하는 사람은 5월 한 달 동안은 옛 경기도청사에서도 같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김해련 경기도 자산관리과장은 “경기도청 옛청사는 경기도민을 위한 열린 공간이며 앞으로도 공공서비스동, 경기도소방안전마루, 사회혁신공간 등 주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라며 “소중한 세금을 납부하는 도민들께서 주차 및 교통 혼잡에 대한 불편 없이 편안하게 방문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