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6일(수)
에너지경제 포토

정재우

jjw5802@ekn.kr

정재우기자 기사모음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메타·AI 영화제 준비 미흡 지적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4.29 17:32

안동=에너지경제 정재우 기자. 경상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제346회 임시회 기간인 지난 23일과 24일 양일 간 상임위원회를 열어, 기획조정실, 경제산업국, 메타버스과학국 등 상임위 소관 실국의 2024년도 1회 추경 예산안을 심사하고 조례안 및 동의안을 심의·의결했다.


제346회 임시회 기획경제위원회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메타·AI 영화제 준비 미흡에대해 지적 했다.(제공-경북도의회)

먼저, 추경 예산안 심사에서


박성만 의원(영주)은 동해안전략산업국 추경 예산안 심사에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가 금년 8월에 준공예정인데 사무용 집기 구입비를 당초예산에 편성하지 않고 추경에 편성한 이유에 대해 질의하면서, 효율적 행정이 아닌 일시적인 행정을 지적하며, 행정의 안정성과 타당성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것을 주문했다.


박용선 의원(포항)은 메타버스과학국 추경 예산안 심사에서 경북이 '메타버스수도'라고 홍보하고 있지만 이미 다른 지자체에서는 대규모 메타버스 체험관을 건축 중 임을 언급하며, 하드웨어의 규모면에서 따라갈 수 없다면 문화나 예술 방면 등 타시도와 차별화된 분야로의 방향성 전환을 제안했다.


이형식 의원(예천)은 메타버스과학국 추경 예산안 심사에서 메타·AI 영화제 개최가 2개월 남짓 남았지만 준비가 잘 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하면서, 다른 지자체에서도 영화제를 개최하고 있지만 그 효과는 크지 않고 그들만의 축제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깊게 고민하여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




김창혁 의원(구미) 메타버스과학국 추경 예산안 심사에서 뉴포트비치 영화제에 참가해 경북에서 얻을 수 있는 기대효과에 의문이 든다면서 홍보성 사업에만 그칠 수 있음에 우려를 표했고, 구체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업무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현재 추진중인 메타·AI 영화제 개최를 통하여 외국인들이 경북에 방문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하고, 영화제의 성공여부는 양질의 출품작품임을 강조하면서 국제적인 영화인들을 경북으로 유인할 수 있는 방안 마련을 당부했다.


최병근 의원(김천)은 메타버스과학국 추경 예산안 심사에서 과수날씨알리미 앱의 유지관리 비용과 사용실적에 대해 질의하면서, 고령화된 농촌의 실정에 맞게 정기적인 앱사용 교육과 홍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경제산업국에 대하여 코로나-19 시기에 사라진 포항-김천 간 시외버스 노선에 대해 민원이 제기되고 있음을 지적하며, 정확한 수요를 파악해 다시 노선을 재개할 수 있도록 검토를 요청했다.


김진엽 의원(포항)은 경제산업국 추경 예산안 심사에서 '아이동반 근무 사무실 설치'와 관련해 현재 시범사업으로 추진중이지만 향후 계속사업이 되었을 경우 사업비를 감당할 수 있는지 질의하면서, 사업자의 자부담 비율을 현실에 맞게 설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공공배달앱(먹깨비) 사업의 사업비 대비 사업효과가 미미한 것을 지적하며 사업의 지속여부에 대하여 재검토를 요청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