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18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나광호

spero1225@ekn.kr

나광호기자 기사모음




LG화학-안산시, 순환경제 모델 구축 나서…폐비닐 재활용 활성화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4.04.03 15:34

열분해유 공장에 수거 폐비닐 공급…플라스틱 원료 추출·친환경 제품 생산

LG화학

▲2일 안산시청에서 이민근 시장(오른쪽)과 이화영 LG화학 전무가 '폐비닐 재활용활성화 및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MOU'를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화학이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시스템 구축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손을 잡았다.


LG화학은 안산시청에서 안산시와 '폐비닐 재활용활성화 및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안산시 생활폐기물 중 폐비닐은 연간 1만5000t에 달하며 매년 발생량이 늘어나고 있다. 수거된 페비닐은 비용을 들여 고형폐기물연료(SRF) 생산업체로 처리했다.


안산시는 폐비닐 일부를 LG화학에 제공한다. LG화학은 이를 올해 가동 예정인 충남 당진시 석문국가산업단지 내 열분해유 공장에 투입한다.


열분해유 공장은 화학적 재활용을 통해 폐비닐에서 플라스틱 원료를 추출하는 시설로 폐비닐을 활용해 친환경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예산 절감 뿐 아니라 소각 처리되던 폐비닐을 플라스틱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에 협력하게 돼 뜻 깊다"고 발언했다.


이 시장은 “공장의 안정적인 운영을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재활용 활성화와 순환경제사회 구축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화영 LG화학 전무는 “이번 협력이 자자체와 기업이 힘을 모아 지속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민간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길 바란다"며 “자원순환 구축 사업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